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1 18시 기준
205 명
확진환자
1 명
사망자
3180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10℃
연무
미세먼지 38

하태경 "하명수사 청와대 해명,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나"

  • [데일리안] 입력 2019.12.05 18:54
  • 수정 2019.12.05 21:1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송병기, "김기현 비리 청와대에 제보한 적 없다"

하태경 "청와대 해명,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난 것

文대통령 절친 송철호 당선 위해 청와대가 자행한 국헌문란

검찰, 어떤 외압에도 구하지 말고 명명백백히 밝혀야"

송병기, "김기현 비리 청와대에 제보한 적 없다"
하태경 "청와대 해명,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난 것
文대통령 절친 송철호 당선 위해 청와대가 자행한 국헌문란
검찰,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말고 명명백백히 밝혀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5일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를 제보한 당사자로 밝힌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그런 제보를 한 적 없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청와대의 새빨간 거짓말이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5일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를 제보한 당사자로 밝힌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그런 제보를 한 적 없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청와대의 새빨간 거짓말이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5일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를 제보한 당사자로 밝힌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그런 제보를 한 적 없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청와대의 새빨간 거짓말이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보 없었다는 송 부시장의 기자회견으로 청와대의 '기획 국헌문란'이 입증됐다"라며 "언론에도 나왔고 시중에 떠도는 얘기를 전화통화 하면서 했을 뿐이라고 했다. 제보가 들어와 경찰에 절차대로 이첩했을 뿐이라는 청와대 해명은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결국 이번 사건은 대통령 절친인 송철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가 기획하고 정치경찰을 내세워 자행한 국헌문란"이라며 "대한민국의 존립과 헌정질서를 위협하는 중차대한 범죄"라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검찰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문재인 정부가 자행한 정치공작을 한 점의 의혹도 없이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라며 "국민이 성원한다.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말고 법과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독려했다.

아울러 하 최고위원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헌문란 정치공작 수사 방해는 조국 사태보다 더 큰 국민의 저항을 불러올 것"이라며 "감찰권과 인사권을 내세워 검찰수사를 방해하는 그 어떤 행위도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