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84 명
격리해제
6598 명
사망
186 명
검사진행
19295 명
6.4℃
맑음
미세먼지 33

"확진자 증가 속도 둔화"…文대통령의 진정세 공언 무색

  • [데일리안] 입력 2020.02.21 13:25
  • 수정 2020.02.21 14:07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사흘 전 "방역 당국·의료진 노력 덕에 방역 안정감" 강조

대구·경북 무더기 감염 계속되자 "여러모로 상황 엄중"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등으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등으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방역에 안정감이 높아지고 있다. 확진자 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 (18일 국무회의에서)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 (21일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진정세를 공언하다 사흘 만에 입장을 바꿨다. 정부의 방역망에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정부가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하고, 방역 당국과 의료진의 헌신적 노력과 국민들께서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는 실천이 모여 방역에 안정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확진자 증가 속도가 둔화하고 있고, 완치되어 퇴원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공포와 불안으로부터 서서히 벗어나며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정 무게의 추를 방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 옮겼다. '비상'이라는 단어를 여러번 언급하면서까지 경제 침체와 관련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하는 특단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 날,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면서 문 대통령의 말은 무색하게 됐다. 지난 18일 이후 국내 확진자 수는 85명(21일 오전 9시 기준) 급증했다. 국내 확진자 수는 코로나19 발병지인 중국을 제외한 국가 중 가장 많은 수치다.


무더기 감염이 발생하자 정부가 선제적 대응 시기를 놓친 것 아니냐는 비판에 휩싸였다.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방역망을 확실히 구축하지 못해 결국 감염병 위기경보 최고 수위인 '심각'으로까지 격상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러한 비판을 의식한 듯 문 대통령은 21일 정 총리 등으로부터 대응 방안을 보고받고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며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 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