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황교안, 나경원 교체 '필리버스터 책임론' 일축

    [데일리안] 입력 2019.12.04 10:03
    수정 2019.12.04 10:11
    정도원 송오미 기자

최고중진연석회의서 "양대 악법 저지" 강조

"필리버스터는 법률에 정해진 합법적 수단

민식이법을 협박카드로 쓰는 것은 민주당

文대통령, 적반하장도 분수 있어야" 맹비판

최고중진연석회의서 "양대 악법 저지" 강조
"필리버스터는 법률에 정해진 합법적 수단
민식이법을 협박카드로 쓰는 것은 민주당
文대통령, 적반하장도 분수 있어야" 맹비판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수처·선거제 강행 시도를 저지하기 위한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는 법에 정해진 합법적 수단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4일 청와대 사랑채앞 '투쟁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연석회의에서 "반민주 2대 악법은 우리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 필리버스터는 법에 정해진 합법적 수단"이라며 "우리 당이 필리버스터를 통해 선거법·공수처법 양대 악법을 결사저지하려는 것은 문재인정권의 민주주의 파괴 기도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민식이법' 관련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쓴다'고 (우리 당의 필리버스터를) 비판한 것은 후안무치다. 적반하장도 분수가 있는 법"이라며 "실제로 아이들을 협상 카드도 모자라 협박 카드로 쓰고 있는 것은 대통령과 민주당"이라고 맞받았다.

이러한 황 대표의 언급은 정치권 일각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발을 필리버스터 일괄 요구와 연결지어 책임론으로 해석하는 견해가 나오자, 이를 바로잡으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황 대표는 "우리는 '민식이법'을 먼저 통과시키고 이후 합법적 필리버스터를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으나, 이 제안을 걷어찬 것은 민주당"이라며, 다시 한 번 '적반하장'이라고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를 맹렬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반민주악법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포기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양대 악법 저지에 총력을 다하겠다. 독재를 막아내고 민주주의를 살려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