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튼구름
미세먼지 45

서울시, 저소득층 신혼부부 전세주택 100호 공급

  • [데일리안] 입력 2014.05.16 13:58
  • 수정 2014.05.16 13:59
  • 박민 기자
서울시는 결혼 5년 이내 무주택 신혼부부의 주거 안정을 위해 전세주택 100호를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신혼부부 전세주택은 신혼부부가 살고 싶은 주택을 정하면 주택 소유자와 SH공사가 전세 계약을 체결한 뒤 신혼부부에게 재임대하는 방식이다. 주택 대상은 전용 85㎡이하이다.

신청 대상은 입주자 모집공고일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 세대주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거나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세대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면 신청할 수 있다.

혼인 3년 이내 신혼부부가 1순위, 자녀가 있는 혼인 3년 초과 5년 이내인 신혼부부가 2순위, 혼인 5년 이내인 신혼부부가 3순위다.

혼인 5년 이내인 무주택 세대주 가운데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도시근로자 소득의 70% 이하인 자는 4순위다.

전세금 지원 한도는 최대 7500만원으로 입주자는 지원한도액의 5%의 임대보증금과 전세지원금의 2%를 월할 계산한 월임대료를 부담하게 된다.

예를 들어 6000만원 전세주택의 경우 SH공사가 5700만원을 지원, 본인의 임대보증금은 300만원, 월 임대료는 9만5000원이다.

임대기간은 2년이며 주택 및 자산 등 자격이 유지되는 한 최대 20년까지 계약을 연장할 수 있다.

신청은 26일부터 30일까지 주민등록이 돼 있는 동주민센터에서 하면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