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튼구름
미세먼지 45

분양시장 '수도권-지방' 온도차 극심...하반기 줄어들까?

  • [데일리안] 입력 2014.05.29 18:07
  • 수정 2014.05.30 00:18
  • 박민 기자

지방 "전매 제한 없고, 청약 통장 가입기간 6개월이면 1순위"

정부 수도권 활성화 위해 '보완대책 마련' 고심

최근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지방은 청약 열기가 가속화되는 반면 수도권 대부분 지역은 미달 사태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대우건설최근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지방은 청약 열기가 가속화되는 반면 수도권 대부분 지역은 미달 사태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대우건설

아파트 신규 분양시장에서 수도권과 지방간 온도차가 극심해지고 있다. 지방은 수십대 일의 청약을 보이며 활황기를 맞은 반면 수도권은 청약 미달 사태로 냉랭한 기운만 감돌고 있다.

29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4월 분양된 민간 아파트는 총 84개 단지로 이 가운데 1순위 청약접수에서 전 면적이 마감된 단지는 30개로 집계됐다. 이 중 비수도권 지역이 27개로 거의 대부분이다. 지역별로는 대구(7개)· 부산(7개)· 경북(4개)· 충청(3개)· 전북(3개)· 광주전남(3개) 순이다. 수도권은 위례신도시와 경기 화성 등 단 3개 단지에 그쳤다.

현재 수도권 상당수 지역들이 청약 미달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반면 지방은 '기업ㆍ혁신도시 열전'에 힘입어 분양 열기가 가속화되고 있다. 특히 대구, 부산, 경남 등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28일 경남 거제시 옥포동 일대 옥포 주공아파트를 재건축한 'e편한세상 옥포'는 133가구 모집에 6776명이 몰려 평균 50.9대 1을 기록하며 청약을 마감했다. 앞서 4월 대구 칠성동2가에서 분양한 '삼정그린코아 더 베스트'는 최고 107대 1, 평균 76.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청약자들이 몰리면서 일부 아파트의 경우 웃돈(프리미엄)까지 형성되고 있다. 적게는 수백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의 프리미엄이 붙는 등 과열 조짐으로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방은 수도권과 달리 전매 제한이 없고 청약 통장 가입기간이 6개월이면 1순위로 짧아 일부 프리미엄을 노리는 투자 수요까지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여기에 정부가 지난 2월26일 내놓은 임대차시장 선진화방안(월세세입자 지원책)으로 투자자 수요가 상대적으로 많은 수도권 시장이 먼저 타격을 받으며 '지방·수도권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분석했다.

권일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수도권 시장은 지방에 비해 정책의 민감도가 높은 편이다"며 "집값이 비싼 수도권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전월세 임대소득을 기대했던 다주택자들이 매수를 중단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2·26대책 발표 후 다주택자들이 세금과세, 소득노출 등의 이유로 투자 발길을 끊었다는 의견이다.

이 때문에 정부는 최근 부동산 시장을 다시 활성화하는 보완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2주택자에 대한 전세 과세 기준을 올려 과세 대상자가 많지 않도록 하고, 과세 유예기간도 기존 2년에서 더 늘리는 쪽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정부 보완대책과 함께 가을 성수기에 들어 분양 물량이 늘어나면 경색된 수도권 시장에 다시 훈풍이 불것으로 전망했다.

함영진 부동산 114 리서치센터장은 "가을 성수기에 내곡·세곡지구, 강북 재개발 등의 물량이 예정돼 있어 수요자들이 움직일 여건이 크다"며 "특히 올해 7월부터 수도권 민간택지 전매제한이 풀리면서 투자자 수요도 어느정도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권일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서울 강남 개포 재건축 단지가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어 올 하반기부터 이주 수요가 나오면 전월세 시장의 수요가 높아지고 이는 다시 매매로도 이전될 여지가 크다"고 분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