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8 10시 기준
2022 명
확진환자
14 명
사망자
25568 명
검사진행
26 명
격리해제
4℃
보통 비
미세먼지 38

대우건설, 국내 최대 규모 호텔공사 수주

  • [데일리안] 입력 2014.07.01 16:45
  • 수정 2014.07.01 16:48
  • 박민 기자 (myparkmin@dailian.co.kr)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3가(청파로20길 83)에 들어설 용산호텔 투시도ⓒ대우건설서울시 용산구 한강로3가(청파로20길 83)에 들어설 용산호텔 투시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국내 최대 규모의 용산호텔 신축공사를 수주했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객실을 보유한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1156실)보다 약 1.5배에 이르는 1730 객실을 갖춘 규모다.

1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시행사인 서부T&D(티앤디)가 발주한 이번 공사는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3가(청파로20길 83)에 위치한 용산관광버스터미널 부지에 지하 4층, 지상 33~39층의 호텔 3개동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지면적은 1만4798㎡이며 건축연면적은 18만4611㎡로 63빌딩(16만6100㎡)보다 크다.

건축비는 3987억원(부가세 포함)에 달해 올해 국내에서 발주된 민간건축공사 중 최대 규모급로 다음 달 착공해 33.5개월 동안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사는 서울 중심에서 진행되는 상징성이 큰 공사라는 점에서 대형 건설사들의 관심이 매우 높았다. 입찰은 지명경쟁에 의한 기술제안입찰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소공동 롯데호텔, 밀레니엄 힐튼 호텔, 쉐라톤 인천 호텔, 강원랜드 호텔, 베트남 하노이 대우호텔, 리비아 트리폴리 호텔, 말레이시아 세인트레지스 호텔 등 국내외에서 다수의 최고급 호텔을 시공하며 노하우를 쌓아왔다"며 "세밀한 기술검토를 거쳐 준비한 기술제안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고 수주 비결을 밝혔다.

준공 후에는 호텔 운영 전문기업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가 운영을 맡게 된다. 특1~2급에 해당하는 4개 브랜드의 호텔이 들어설 예정이다. 용산의 지명에 걸맞게 용(龍)을 형상화한 아름다운 외관을 갖춰 향후 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건축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