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추석 후 보수통합·국정감사 과제에 ‘골머리’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9일 00:38:13
한국당, 추석 후 보수통합·국정감사 과제에 ‘골머리’
보수통합은 정부 '독주' 막을 '차선'…내부 반발
도덕적 수세 한국당…여당 '적폐청산' 방어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7-10-11 04:30
황정민 기자(freedom@dailian.co.kr)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추석 민생점검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추석연휴가 끝나자 자유한국당은 ‘보수대통합’과 ‘국정감사’ 과제에 당면했다. 탄핵 후유증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한국당에게 두 문제 모두 녹록치 않은 모습이다.

보수대통합을 위해선 여전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부당함을 주장하는 당 일부 지지층 설득이 넘어야 할 산인 동시에 국정감사에서는 오히려 여당의 공격을 ‘방어’해야 하는 이례적 야당의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보수통합은 정부 ‘독주’ 막을 ‘차선’…내부 반발 여전

현재 원내 107석을 확보하고 있는 한국당은 정부·여당의 고공행진을 효과적으로 견제하기 위해 최소 추가 16석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같은 현실적 판단에 따라 탄핵 과정에서 갈라졌던 바른정당과의 통합이 보수재건을 위한 ‘차선’이라는 게 통합파의 중론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양 당 통합파 중진 의원들은 지난달 27일 ‘보수우파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에 합의하며 물밑 통합 논의를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통추위를 주도한 김영우 바른정당 의원은 지난 9일 “우리가 만든 대통령이 탄핵됐고 정권을 넘겨줬다. 지금에 와서 서로 잘못의 크기를 저울에 달아본들 무슨 도음이 되겠냐”며 “보수가 뭉쳐 내부 힘을 키워가면서 문 정부의 포퓰리즘 독주를 힘 있게 견제하자”며 추진 배경을 피력한 바 있다.

그러나 바른정당 복당 명분을 마련해주기 위한 박 전 대통령 출당 조치 등이 ‘집토끼’마저 등 돌리게 할 거란 한국당 내 일부 목소리와 바른정당 자강파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11일 예정된 통추위 첫 공개 모임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2017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도덕적 수세 한국당…'권력' 쥔 여당 ‘적폐청산’ 공세 방어해야

또 한국당에겐 오는 12일부터 20일간 치러질 국정감사도 ‘적폐청산’ 공세를 방어해야 하는 부담스러운 기간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통상 국정감사는 야당이 권력을 쥔 정부여당을 견제하는 수단이지만 도덕적으로 수세에 몰린 제1야당 한국당은 이례적으로 공격과 방어 모두에 전력을 쏟아야 할 입장인 것이다.

민주당은 ‘국감-적폐청산위원회 국민제보센터’를 운영하는 등 이번 국감에서 지난 보수정권 9년의 이른바 ‘적폐’를 도려내겠다고 벼르고 있다.

강훈식 대변인은 10일 논평에서 “지금까지 국감톡을 통해 546건의 제보가 있었다”며 “지난 9년간 우리 사회 곳곳의 적폐에 대한 제보, 민생현장의 목소리, 야당의 근거 없는 정치공세에 대한 대응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감을 통해 불공정, 불평등한 낡은 기득권 구조를 해소하고 새 정부의 민생개혁 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에 맞서 안보·경제·좌파·졸속·인사 등 문재인 정부의 5대 ‘신(新)적폐’와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대북 퍼주기와 640만달러 뇌물수수 등 ‘원조적폐‘를 들추겠다며 맞불을 놨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10일 국감대책회의에서 “문 정권의 독선을 견제할 유일한 수권 대안세력으로서 2·3중대 야당과 비교할 수 없는 강력한 국감을 펼치겠다”며 대여투쟁 의지를 다졌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