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30대 되니 결혼 환상 사라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06:41:35
    윤하 "30대 되니 결혼 환상 사라져"
    기사본문
    등록 : 2018-02-09 11:24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윤하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 bnt

    5년 5개월의 긴 공백 끝에 다섯 번째 정규앨범 'RescuE'로 돌아온 가수 윤하의 화보가 공개됐다.

    2015년 겨울에 선보였던 bnt 화보를 끝으로 충전의 시간을 가지며 한 발짝 물러서 있었던 그. 5집 앨범과 함께 다시 한 번 bnt를 찾으며 한층 더 짙어진 자신만의 색채를 드러냈다.

    윤하의 화보는 스타일난다, 악세사리홀릭, 프론트(Front), 토툼(TOTUM)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플라워 모티브가 눈에 띄는 그린 톤의 의상으로 색다른 캐주얼 무드를 자아내는가 하면 레몬 빛깔의 비대칭 드레스로 우아한 여성미를 발산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지는 콘셉트에서는 샛노란 스웨트 셔츠와 앵두를 연상시키는 새빨간 입술로 통통 튀는 유니크한 매력까지 선보여 현장의 모든 시선을 끌어모으기도.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윤하는 5년 5개월 만에 5집 정규앨범 'RescuE(레스큐)'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사실 (앨범을) 못 낼 줄 알았는데 세상에 나와 좋다. 올해는 '레스큐'로 이야기를 나누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앨범 재킷에 대해 "이번 앨범은 내 손이 안 거친 곳이 없을 정도로 신경을 많이 썼다. 앨범 안의 아트 워크 사진은 최랄라 작가와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음악 PD겸 작곡가 그루비룸과 손을 잡은 탓일까. 전반적으로 음악 톤에 변화를 준 듯한 윤하의 5집 '레스큐'. 이에 대해 윤하는 "앨범 준비를 하면서 갈팡질팡 할 때 그루비룸이 손을 내밀어 줬다"며 "그루비룸과 함께 한다는 보도 기사가 나가고 나서 '윤하와 그루비룸의 다른 색채'가 우려된다는 반응들이 많았지만 재미있게 작업했다. 그루비룸이 내게 새 옷을 입혀준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꾸준히 자작곡을 선보여온 윤하는 작사, 작곡 등을 하는 방법에 대해 "책상에 붙어있어야 곡이 나오는 타입"이라며 "크리에이터들과 함께할 때 좋은 게 나오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번 앨범 중 가장 애착이 가는 곡에는 '답을 찾지 못한 날'을 꼽으며 "앨범에서 가장 먼저 완성된 곡으로 신년 계획을 세우는 이맘때와 잘 맞을 것 같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오래 기다려준 한국 팬들을 위해 국내 위주로 활동할 거라고 밝힌 윤하. 일본을 비롯한 해외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확실히 이야기 된 건 없다. 보다 재미있는 작업을 하고 싶어 일본 활동에도 공백을 두게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윤하는 "아트의 영역에서는 다 해보고 싶다. 30대가 되니 무서울 게 없다"며 예능프로그램 PD들에 러브콜을 보내기도. 그는 "토크쇼보다는 '나 혼자 산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윤하는 연애와 결혼에 대한 견해도 들려줬다. 30대가 되면서 결혼에 대한 환상이 사라졌다는 그는 "정말 사랑한다면 평생 연애를 되지 않을까. 연애는 하고 싶은데 귀찮은 것 같기도 하다"며 "현재 만나는 사람은 없다. 파파라치가 붙어도 무방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상형으로는 "과거 외모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었는데 지내다 보니 외모가 중요하더라. (웃음) 꽃미남 얼굴에 애교가 많고 라이프스타일이 잘 맞는 사람"이라고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윤하는 얼마 전 각종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5년 전부터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수면제, 신경안정제 등을 복용했다고 전해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레스큐'라는 곡의 가사에 'Only I can save myself'라는 구절이 있다. 나도 한때 (우울증을) 앓기도 했고 좋지 않았던 시기들이 있었는데 '언젠가는 나아질 거라는 타이밍'에 대한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 포기하지 않는 상황이 계속된다면 언젠가는 분명히 빛을 본다고 생각한다"며 우울한 청춘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어느덧 데뷔한 지 10년을 훌쩍 넘긴 윤하. 가장 친한 연예인 동료에 배우 김지원과 가수 백아연을 꼽으며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만난다. 김지원, 백아연, 내 친동생까지 낀 넷이서 자주 본다"고 말했다. 김지원과의 인연에 대해서는 "첫 소속사가 같아 전우애가 있다. 둘 다 밤을 새우다 아침에 잠드는 편이라 잘 맞는다"고 전했다.

    또한 윤하는 눈길 가는 후배 가수에는 딘과 볼빨간 사춘기를 언급했다. 그는 "후배라는 생각보다는 멋있다는 생각이 더 크다. 개인적으로 딘 씨의 팬"이라며 "볼빨간 사춘기처럼 색이 확실한 노래를 하는 친구들이나 아이돌 친구들을 보며 감탄할 때도 많다"고 답했다. 이어 함께 작업하고픈 가수로는 샘김과 오프온오프 콜드를 지목하며 "남자 보컬과 작업해보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윤하는 오래 기다려준 팬들에게 "내게 너무 애틋한 사람들이다. 해주고 싶은 게 되게 많은데 어느덧 1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이제부터라고 하기에는 이미 많은 시간을 보내긴 했지만 지금보다 더 재미있게, 자랑스러워할 수 있게 해주고 싶다. 윤하의 콘텐츠가 하나의 유기로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올해 더욱 열심히 뛰어다닐 테니 많이 기대해주시고 자주 봤으면 좋겠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