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펜스 부통령 "대화가 협상은 아냐"…북한과 '탐색대화'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4일 22:24:05
미 펜스 부통령 "대화가 협상은 아냐"…북한과 '탐색대화'
기사본문
등록 : 2018-02-15 06:1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악시오스 인터뷰서 "군사옵션있지만 모든 기회 다 쓰기를 원해…북, 완전히 핵포기해야"
"김여정 피한게 아니라 무시했다…미국이 그녀에게 관심표명은 부적절"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북한과의 '탐색 대화'에 열려있다는 입장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하고 귀국한 펜스 부통령은 이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대북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북한과의) 대화를 믿는다"며 "그러나 대화가 협상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과 대화를 하더라도 협상 조건 등을 정하기 위한 탐색 대화를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탐색 대화에서는 비핵화가 협상의 핵심의제이고 관철 가능성도 있어야 한다는 점을 미 정부가 강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그는 "미국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을 다룰 실행 가능한 군사옵션을 갖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북한이 우리의 의도와 미국 및 동맹의 진지함을 확실히 이해할 수 있도록 모든 기회를 소진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는 군사옵션은 최후의 수단이며 그 전에 경제적 압박과 대화 등 가능한 외교 옵션을 동원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 "북한이 핵무기 추구를 포기할 때까지 북한과의 관계는 어떤 변화도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완전히, 검증 가능하게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로지 그러고 나서야 미국과 국제사회의 태도에서 어떠한 변화가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펜스 부통령은 대북 외교, 경제적 압박의 강화를 지속할 것이며, 한미일 압박 공조는 빛 샐 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평창 올림픽 개막식에서 뒷줄에 앉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외면한 데 대해 "나는 독재자의 여동생을 피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나는 그녀를 무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그 행사에서 그녀에게 어떤 관심이라도 표명하는 게 적절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북한은 지구 상에서 가장 폭압적이고 억압적인 정권이며 감옥 국가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