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정봉주, 기자 6명 고소…"보도내용 다 허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21:05:34
    '성추행 의혹' 정봉주, 기자 6명 고소…"보도내용 다 허위"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
    기사본문
    등록 : 2018-03-13 18:02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 프레시안의 성추행 폭로기사를 정면으로 반박한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 한겨레, 중앙일보 등 언론사 소속 기자 6명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언론사 기자들을 고소했다.

    정 전 의원은 13일 오후 3시 45분께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프레시안 서모 기자 등 언론사 기자 6명을 상대로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혐의 등을 적용해 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 전 의원은 고소장 접수 전 취재진과 만나 "검찰에서 정확히 조사를 해주리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기다림이라는 '인내의 공소 시효'는 딱 오늘 하루에 불과하다"며 "공직선거법상의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3~4차례 유포한 프레시안과 기사를 받아 확인하지도 않고 단정적으로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 1~2곳 등을 가만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과 동행한 법률대리인 김필성 법무법인 양재 변호사는 "정 전 의원의 낙선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 보도를 문제 삼아 몇몇 언론을 고소했다"며 "(보도 내용은) 전체적으로 다 허위"라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