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도 상관없어” 이통3사, 5G가입자 혈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21:55:51
    “공짜도 상관없어” 이통3사, 5G가입자 혈투
    ‘마이너스폰’부터 임직원 동원까지, 가입자 40만명 돌파
    ‘5G = 공짜’ 우려도...품질 뒷받침돼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5-15 13:30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마이너스폰’부터 임직원 동원까지, 가입자 40만명 돌파
    ‘5G = 공짜’ 우려도...품질 뒷받침 돼야


    ▲ 지난 4월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SM타운 '케이팝 스퀘어' 외벽 디지털 사이니지에서 방영되는 5G 단말기 광고. ⓒ 연합뉴스

    이동통신3사가 5세대 이동통신서비스(5G) 가입자 확보에 올인했다. 집안 식구들 동원부터 기존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고객들까지 5G로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5G가입자는 최근 40만명을 넘겼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5G품질 불안정 문제, 과도한 불법 보조금 지급에 따른 5G의 잘못된 인식 등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 앞다퉈 이통사 임직원 동원...왜?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사는 5G가입자 확보를 위해 자사 임직원까지 동원하고 있다. KT는 최근 내부 프로모션을 통해 직원들이 5G단말을 구매하고 요금제에 가입시, 1인당 3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KT는 삼성전자 ‘갤럭시S10 5G’폰 출시때도 100만원 안팎의 지원금을 제공하기도 했다.

    현재 KT임직원은 갤럭시S10 5G를 15만7300원, V50씽큐를 1만43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갤럭시S10 5G의 출고가는 139만7000원부터, V50씽큐 출고가는 119만 9000원이다.

    LG유플러스도 그룹사 LG전자의 5G스마트폰 V50씽큐 출시에 맞춰 자사 임직원에게 단말을 무상 제공키로 했다. LG유플러스 직원 복지혜택 명분 아래, 자사 5G가입자와 LG전자의 단말 판매량 증대에 도움이 되니 일석이조인 셈이다. LG유플러스는 권영수 전 부회장때도 LG스마트폰의 무상 제공을 지급한 바 있다. 이번 사례는 하현회 부회장 취임 이후 첫 복지혜택이라는 점에서 내부적으로도 의미깊게 보고 있다는 후문이다.

    SK텔레콤은 역시 임직원을 상대로 단말 지원금을 제공해오고 있다. 5G단말 구매시 12개월 할부 기준 29만2000원, 24개월 할부 기준 25만6000원을 매월 지급하고 있다. 사실상 단말 할부금과 통신 요금 등을 공짜로 사용할 수 있는 액수다.

    ◆ 5G만나자 고개 든 불법 보조금 경쟁
    통신3사는 일반 5G가입자 확보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V50씽큐 출시와 더불어 이통사의 보조금 출혈 경쟁이 펼쳐졌다. 11일과 12일 이동통신시장에는 100만~120만원이 넘는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이 실리면서, 시중에는 ‘공짜폰’은 물론 ‘마이너스폰’까지 등장했다.

    고객이 오히려 돈을 더 받고 V50씽큐를 개통하는 상황이 그려진 것이다. 결국 방송통신위원회가 나서 이통사 임원 소집까지 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공시 지원금 역시 최대 77만원까지 집행하는 초강수를 두기도 했다. 그동안 이통사들은 기존 프리미엄 단말 출시 초기 15만원 안팎의 지원금을 책정해왔다. 이를 고려하면 파격 혜택이 아닐 수 없다.

    이통사들의 이같은 노력으로 5G가입자는 5G 상용화 이후 약 40일만에 총 가입자 40만명을 돌파했다. 하루에 1만명씩 5G가입자를 모은 셈이다. 이는 LTE 도입 초기 당시 가입자증가 속도와 비교하면 매우 빠른 수준이다. 모바일 사업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던 LG전자는 이통사 과열 경쟁에 힘입어 V50씽큐 판매의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이통사들이 막대한 마케팅 비용도 마다하지 않으면서 5G가입자를 확보하는 것은 주도권에서 밀리지 않기 위함이다. 5G시장 초기인만큼 가입자를 최대한 많이 끌어가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각오다. 실제 KT는 LTE전국망 구축 당시 3사 중 가장 늦어져 어려움을 겪었던 전례가 있다.

    관건은 5G의 안정적 품질과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다. 고가의 5G단말과 LTE보다 1~2만원 더 높은 요금제를 주고 5G 서비스를 가입했는데, 아직도 5G 속도가 느리거나 제대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5G시장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려면 이통사와 제조사도 이에 걸맞는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진정성 없는 무분별한 가입자 전환은 5G가 공짜라는 왜곡된 인식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