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분쟁으로 한국 '반사이익'…수출 20.5% 늘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07:48:24
    미·중 무역분쟁으로 한국 '반사이익'…수출 20.5% 늘어
    중국의 한국산 수입은 경기둔화 및 중간재 수요 감소로 5.9%↓
    기사본문
    등록 : 2019-06-12 11:00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한국무역협회

    중국의 한국산 수입은 경기둔화 및 중간재 수요 감소로 5.9%↓

    미·중 무역분쟁으로 한국의 미국 수출량이 20.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 수출량은 경기 둔화 및 중간재 수요 감소로 5.9% 줄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12일 발표한 ‘미·중 무역분쟁의 수출 영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미국의 중국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 중국산의 수입 증가율은 ·24.7%인 반면 한국산은 20.5%를 나타냈다. 중국산이 줄어들면서 한국산이 반사효과를 본 셈이다.

    특히 자동차, 기계류, 플라스틱·고무제품, 전기·전자제품,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었다. 미국의 중국 제재품목 수입 증가국은 대만(29.1%), 베트남(28.3%), 한국 순이었다.

    앞서 미국은 2500억달러어치의 중국 제품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의 중국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 중국산의 점유율은 작년 상반기 16.1%에서 올해 1분기 12.5%로 3.6%포인트 하락했으나 같은 기간 한국산은 3.4%에서 4.1%로 0.7%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가전, 섬유, 플라스틱‧고무제품, 반도체, 기계류, 자동차 등에서 중국산의 점유율 하락과 한국산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대미 수출이 늘어난 것은 중국산이 타 국가산으로 대체되는 무역전환 효과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중국의 대미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 미국(-36.9%)과 베트남(-20.2%) 수입이 크게 줄었고 한국은 -5.9%로 감소폭이 적은 편에 속했다. 중국의 대미 수출 감소로 인한 중간재 수요 감소 및 경기둔화 영향이 무역전환 효과보다 크게 작용했기 때문이다.

    중국의 대미 수입품 가격 상승으로 호주, 브라질, 말레이시아, 캐나다, 스위스, 러시아 등으로부터 농수산물, 석유제품, 기계류, 화학공업제품, 귀금속 등이 많이 수입됐다.

    보고서는 “미중 무역분쟁이 지속될 경우 수출 경합도와 한국산 점유율이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의 반사이익이 기대된다”면서 대미 수출은 자동차, 반도체, 가전, 휴대폰, 플라스틱을, 대중 수출은 화학제품, 철강제품, 기계류, 전기·전자제품, 화장품 등을 지목했다.

    문병기 무역협회 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이 싸움이 장기화되면 투자 및 소비 둔화, 금융 불안, 중국의 아세안 수출 증가에 따른 경쟁 심화 등으로 한국의 수출 피해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