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제 주미대사 “북미대화 재개 희망적 기운 보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9:00:59
    조윤제 주미대사 “북미대화 재개 희망적 기운 보여”
    “한미정상회담 최종일정 조율중…상당히 중요한 회담 될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6-19 20:2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조윤제 주미대사는 18일(현지시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수개월간 정체 상태에 있던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에 최근 다소 희망적 기운이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대사는 이날 워싱턴DC의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국 대통령에 대한 친서 전달 및 이희호 여사 타계 시 조의문 전달에 대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 지도자의 첫 북미 간, 남북 간 직접 소통이라는 점에서 긍정적 동향이라고 보여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미 양국은 이러한 계기를 잘 살려 다시 북미 대화, 남북 대화의 재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간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달 말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이번 주에 있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평양 방문, 다음 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한중 정상회담과 미중 정상회담에 곧이어 한미정상이 만나 한반도 관련 문제를 논의할 것이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회담이 되리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성공적 회담이 되도록 주미대사관도 최선을 다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미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선 "아직 최종 일정은 조율 중에 있다"며 "관련 세부사항이 확정되는 대로 양측에서 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