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과 첫 회동 갖는 황교안, 어떤 의제 내놓을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1:31:18
    文대통령과 첫 회동 갖는 황교안, 어떤 의제 내놓을까
    취임 후 文대통령과 첫 회동…리더십 시험대 되나
    외교안보라인 교체·소득주도성장 폐기 제안할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7-18 06: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취임 후 文대통령과 첫 회동…리더십 시험대 되나
    외교안보라인 교체·소득주도성장 폐기 제안할 듯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정책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의 일대일 회동을 요구해왔다가 '어떤 형식이든 수용하겠다'며 후퇴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청와대 회동에서 어떤 의제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지난 2월 당 대표에 오른 황 대표는 이번이 문 대통령과의 첫 회동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이날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를 포함한 국정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오후 4시부터 두 시간 동안 만난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 회동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황 대표는 전날 "많은 분이 '들러리만 서는 것 아닌가'라며 염려하는데 총체적 난국에 빠진 국정에서 돌파구를 마련하는 회담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통령과 정부가 올바른 해법을 내놓는다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나라가 '경제 폭망'의 길로 가고 있는데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더해지면 정말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며 우려했다. 황 대표는 이와 관련 △대일특사 및 대미특사 파견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 △일본 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 구성 등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핵심 의제인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외에도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 대표는 지난 15일 문 대통령에게 회동을 제안하면서 "(문 대통령과) 만나는 기회에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보듬기 위한 주제를 광범위하게 다루겠다"고 했다.

    특히 일본의 조치가 국내 경제와 연관성이 높은 만큼 문 대통령에게 직접 소득주도성장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실제로 문 대통령이 청와대 회동을 받아들인 이후부터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관련된 자료와 각종 경제지표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전날 "중소기업인들과 대구에서 만난 경제인들이 최저임금 급등, 근로시간 강제단축, 반시장 정책, 과도한 규제로 기업을 경영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울분을 토했다"며 "정부의 잘못된 정책 때문에 기업이 망할 지경이라고 청와대에 가면 따져달라는 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번 회동은 황 대표의 리더십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당직 인선을 놓고 계파 갈등이 불거지면서 당 안팎에선 황 대표의 리더십이 불안정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외교·안보라인 교체 등 한국당의 요구사항이 일부 반영될 시 황 대표의 리더십 논란도 가라앉을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