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덮친 두산重, 결국 긴축경영 돌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07:13:54
    탈원전 덮친 두산重, 결국 긴축경영 돌입
    지난달 연봉인상일 일주일 앞두고 연말로 연기
    2개월 순환휴직‧계열사 전출 등 궁여지책 벌여
    “회사상황 등 고려해 연기…목표수주 달성가능”
    기사본문
    등록 : 2019-08-14 06:00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지난달 연봉인상일 일주일 앞두고 연말로 연기
    2개월 순환휴직‧계열사 전출 등 궁여지책 벌여
    “회사상황 등 고려해 연기…목표수주 달성가능”


    ▲ 순수 국산 기술로 개발돼 지난 2012년 12월 지식경제부로부터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두산중공업의 상업용 원자력발전소 증기발생기.ⓒ두산중공업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직격탄을 맞은 두산중공업이 긴축경영에 나섰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예정된 올해 연봉인상 시기를 연말로 연기했다. 일각에선 동결수순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올해 연봉인상이 처음으로 적용‧지급되는 지난 7월 25일을 일주일 앞두고, 회사의 경영상황 등을 고려해 연봉인상 시기를 연말로 연기하겠다고 공지했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임직원에게 변경된 연봉의 첫 지급일(7월 25일) 이전에 연봉인상률을 개별적으로 알리겠다고 지난 5월 31일 밝힌 바 있다. 한 달 반 사이 입장이 바뀐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연말에 연봉인상률이 결정돼도 소급적용한다는 방침이지만, 내부에서는 결국 연기 끝에 경영악화를 이유로 임금동결 또는 삭감으로 가려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두산중공업 한 직원은 “연봉인상 시기를 일주일 앞두고 갑작스럽게 회사 측이 연기를 공지해 당황스러웠다”며 “회사가 어려운 건 사실이지만 일언반구도 없이 시기만 미뤄 분위기가 뒤숭숭하다”고 말했다.

    이미 두산중공업 임직원들은 실적부진에 따른 재무건전성 악화로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 임원 30명을 감축하는 한편 올 1월부터 과장급 이상 사무관리직이 2개월씩 50%의 급여만 받고 순환휴직을 실시하고 있다. 또 두산인프라코어, (주)두산, 두산밥캣 등 계열사 전출을 시행하고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소극적인 입장을 보인 두산중공업 노조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3월 28일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고용위기 대책을 촉구하는 대규모 상경투쟁을 벌인 데 이어 지난달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대정부 규탄대회를 열었다.

    실제로 두산중공업은 출구 없는 터널에 빠진 상황이다. 탈원전‧탈석탄 정책으로 주력 사업인 원자력발전‧석탄화력발전 분야에서 국내 수주를 기대하기 어려워짐에 따라 경영악화에 직면했다.

    더욱이 두산중공업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주기기 제작에 이미 4927억원을 투입했으나, 탈원전 정책으로 건설 계획이 백지화됐다. 현재 두산중공업과 한국수력원자력 간 보상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실적도 곤두박질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별도기준 2012년 7조9000억원에 달하던 매출이 지난해 4조1000억원대로 떨어졌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4500억원에서 1800억원대로 급격히 줄었다. 올 상반기 별도기준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20.6% 줄어든 1380억원으로 집계되는 등 반등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회사상황 등을 고려해 연봉인상 시기를 연말로 연기했다”며 “연말까지 올해 목표한 수주물량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