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인민일보, 대미 관세 발표 후 "우린 한다면 한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09:21:28
    中인민일보, 대미 관세 발표 후 "우린 한다면 한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8-24 15:43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중국 정부가 미국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발표한 후 중국 관영 언론은 미국에 대한 항전 의지를 강조했다.

    2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세칙위원회는 지난 23일 밤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10% 또는 5%의 추가 관세를 각각 9월 1일과 12월 15일부터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12월 15일부터 미국산 자동차와 관련 부품에 대한 25%와 5%의 추가 관세를 부활시키기로 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날 논평에서 "국가의 핵심 이익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지킨다는 중국의 의지는 꺾을 수 없다"면서 "중국의 3번째 반격 행동은 한다면 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무역 마찰을 고조시킨 데 대해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이 있다는 것을 강하게 경고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신문은 "미국이 반복적으로 미중 양국 정상의 공동 인식을 엄중히 위배하고 관세의 몽둥이를 휘둘렀다"면서 지난 5월과 이달 초의 추가 관세 조치를 비판했다.

    이어 "미국이 야만의 수단으로 이익을 취하는 위험한 길로 멀리 갈수록 중국의 반격은 강도가 세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로 미국 제조업은 고통을 겪을 것이며 미국 원유가 처음으로 추가 관세 대상에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국산 대두는 가격 우위를 잃어 중국 시장에 들어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다가 이처럼 강한 중국의 의지와 실력에 부딪혀 미국의 주식 등 금융시장도 출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중국의 반격은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로부터 강요당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신문은 미중 양국 사이에는 협력만이 유일한 올바른 선택이며 '윈윈'을 통해서야 더 나은 미래로 향할 수 있다는 중국의 원론적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또 양국의 최대공약수는 상호존중과 평등, 언행일치의 전제에서만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이 기어이 제로섬 게임을 택하면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