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안서 레저용 실탄 93발·탄창 3개 발견…60대 소유자 조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1:00:25
    전남 무안서 레저용 실탄 93발·탄창 3개 발견…60대 소유자 조사
    기사본문
    등록 : 2019-08-25 14:1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24일 오후 1시 56분께 전남 무안군 망운면 송현리 해변 인근에서 5.56㎜ 레저용 실탄 20발과 투투탄 73발, 탄창 3개가 담긴 철제가방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경찰은 철제가방 근처에 오토바이가 세워져 있고 캠핑한 흔적이 있는 점을 토대로 오토바이 소유자를 추적한 결과, 경북 경주에 사는 한모(65)씨에게서 철제가방 안에 실탄 등을 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미국 시민권자라고 주장하는 한씨의 신병을 확보해 실탄 등을 소유하게 된 경위를 조사해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