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조국, 논란에 침묵하고 檢개혁 받아적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08:02:17
    국회 찾은 조국, 논란에 침묵하고 檢개혁 받아적기
    민주당·정의당·대안정치 예방…논란에 침묵
    유성엽 '자진사퇴' 촉구하자 그제야 입장 밝혀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02:00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민주당·정의당·대안정치 예방…논란에 침묵
    유성엽 '자진사퇴' 촉구하자 그제야 입장 밝혀


    ▲ 17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을 방문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이해찬 대표와 대화를 나누며 수첩에 무언가를 적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았다. 조 장관은 더불어민주당·정의당·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등을 차례로 예방한 자리에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날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조 장관에게 '검찰개혁'을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역대 그 누구보다 혹독한 청문회를 거쳤기 때문에 심려가 컸고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을 거로 생각한다"며 "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만큼 잘 임해주길 바란다. 제일 중요한 건 국민만 바라보고 하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심 대표는 "검찰개혁은 김대중·노무현 때도 시도했으나 기득권의 저항에 실패했었다"며 "조 장관이 성공하려면 국민의 신뢰가 뒤따라야 하는 만큼 필사즉생(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산다)의 마음가짐으로 노력해달라"고 조언했다.

    이에 조 장관은 "부족하고 불찰도 많은 저로 인해 심려를 끼쳤다"며 "우려와 비난이 있었음에도 임명된 것은 사법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완수해야 한다는 소명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사법개혁과 관련된 당지도부의 발언이 있을 때면 수차례 고개를 끄덕이며 집중했다. 아울러 자신의 수첩에 꼼꼼히 기록하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조 장관은 △피의사실공표 제한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 인멸 △딸 의학논문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시종일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오른쪽)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조 장관은 유 대표의 발언을 수첩에 적었다. ⓒ연합뉴스

    조 장관의 입장을 들을 수 있었던 자리는 대안정치연대 소속 유성엽 대표 예방 때가 유일했다. 유 대표가 '피의사실공표 제한'과 '검찰총장 배제 수사팀' 논란을 언급하며 조 장관의 면전에서 자진사퇴를 촉구했기 때문이다.

    조 장관은 피의사실공표 제한 논란과 관련해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이임식에서 김오수 법무차관이 사적으로 얘기한 것으로 저도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며 "예민한 시기라 발언을 조심하라고 경고를 준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가족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 대해선 "우려의 말씀을 잘 알고 있다. 법무부 장관으로서 가족 상황에 대해 일체 언급하는 자체가 문제가 될 수 있어 답을 드리진 못할 것 같다"며 "가족 관련해서는 수사 지휘를 하지 않는 게 당연하고 진위는 형식절차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은 조 장관과의 만남을 거절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