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 뛴 이강인, 바클리보다 높은 평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08:02:17
    4분 뛴 이강인, 바클리보다 높은 평점
    한국인 최연소 데뷔
    기사본문
    등록 : 2019-09-18 10:01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이 무난한 평점을 받았다. ⓒ 게티이미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이 무난한 평점을 받았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잉글랜드)와의 ‘2019-20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 경기서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가 후반 45분 로드리고 대신 교체 투입됐다.

    이로써 만 18세 6개월에 꿈의 무대를 밟은 이강인은 한국인으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데뷔하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전까진 한국인 최고 기록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 시절에 세운 만 19세 2개월이었다. 정우영은 지난해 11월 벤피카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교체 투입돼 활약했다.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도 챔피언스리그 무대는 만 21세인 2013년에 데뷔했다. 만 18세에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이강인이 얼마나 대단한지 새삼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비록 추가시간 4분 포함해 5분 남짓이었지만 팀 내 입지를 생각했을 때 큰 의미가 있는 출전이 아닐 수 없다.

    경기 직후 유럽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는 이강인에게 평점 6점을 부여했다. 4분 가량을 뛰면서 무언가 보여줄 시간이 부족했지만,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이강인의 평점은 이날 페널티킥을 실축한 첼시의 미드필더 바클리(5.7점)보다도 높았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