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이선빈, OCN '번외수사' 주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16:53:28
    차태현-이선빈, OCN '번외수사' 주연
    기사본문
    등록 : 2019-11-12 09:1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차태현과 이선빈이 2020년 첫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의 주연으로 나선다.ⓒOCN

    배우 차태현과 이선빈이 2020년 첫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의 주연으로 나선다.

    '번외수사'는 각 분야의 유별난 아웃사이더들이 모여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이다 공조 수사를 펼치며 미제사건을 해결하는 범죄소탕 오락액션. '트랩'과 '타인은 지옥이다'에 이은 세 번째 드라마틱 시네마 작품이다.

    영화 '내 안의 그놈', '미쓰 와이프'의 강효진 감독과 드라마 '실종느와르 M'을 집필한 이유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차태현은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놓지 않는 '아웃사이더 형사' 진강호 역을 맡았다.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독종으로 경찰대 출신도 아니고 스펙도 뛰어나지 않지만, 검거율만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인물이다.

    이선빈은 정의감 넘치는 열혈 PD 강무영으로 분한다. 시청률 5%를 목표로 경찰이 못 잡은 범인을 잡는 탐사 보도 프로그램을 만드는 강무영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면 위험을 감수한 잠입 취재도 마다하지 않는 인물.

    제작진은 "대체 불가한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력을 모두 갖춘 배우 차태현과 이선빈이 '번외수사'의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더욱 신선하고 입체적으로 그려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2020년 상반기 방영 예정.[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