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잔여 지분 인수 '완전자회사 속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22:44:42
    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잔여 지분 인수 '완전자회사 속도'
    기사본문
    등록 : 2019-11-14 21:44
    박유진 기자(rorisang@dailian.co.kr)
    신한금융지주는 14일 공시를 통해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의 잔여 지분 취득을 위한 주식 교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내년 1월 28일 포괄적 주식 교환 방식으로 오렌지라이프 잔여 지분 40.85%를 취득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주식 교환 비율은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1주당 신한지주 보통주 0.66주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오렌지라이프 지분 59.15%를 확보해 자회사로 편입한 바 있다. 이어 완전자회사로 편입해 비은행 사업을 강화하고 리딩뱅크로서 입지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데일리안 = 박유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