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1 18시 기준
205 명
확진환자
1 명
사망자
3180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10℃
연무
미세먼지 38

하태경 "백원우 사건 수사에 검찰 명예·대한민국 명운 달려"

  • [데일리안] 입력 2019.12.02 10:29
  • 수정 2019.12.02 10:2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노영민 해명, 어느 국민이 믿느냐…명백한 거짓

민주주의 근간과 국가의 존망 뒤흔드는 반국가적 범죄

검찰, 국가 명운 걸렸다는 마음으로 엄정한 수사해야"

"노영민 해명, 어느 국민이 믿느냐…명백한 거짓
민주주의 근간과 국가의 존망 뒤흔드는 반국가적 범죄
검찰, 국가 명운 걸렸다는 마음으로 엄정한 수사해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일 '백원우 별동대' 소속으로 알려진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두고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일 '백원우 별동대' 소속으로 알려진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두고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원우 특감반원의 극단적 선택, 무엇이 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라며 "나쁜 짓 한 사람들은 뻔뻔하게 잘 살아가는데 무엇이 그를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검찰은 특감반원을 죽음으로까지 내몬 '청와대 하명수사'를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고 수사해야 한다"라며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고인을 비롯한 백원우 특감반이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울산에 내려갔다 했는데,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고인이 목슴을 끊은 것이 된다. 이 말을 어느 국민이 믿겠느냐. 명백한 거짓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최고위원은 "울산시장 선거 개입과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뇌물수수 의혹 감찰무마는 둘 다 심각한 범죄이고 국정농단 사건"이라며 "유재수 감찰무마는 정권 차원의 비리게이트이지만 선거개입 하명수사는 민주주의 근간과 국가의 존망 뒤흔드는 반국가적 범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하 최고위원은 "특감반원의 극단적 선택은 이런 무게감 때문일 것"이라며 "검찰은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가의 명운이 걸렸다는 마음으로 엄정한 수사를 진행하고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 이번 사건 수사에 검찰의 명예와 대한민국의 명운이 달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