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한국당 준연비제 받고, 민주당 공수처 기소권 제한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21:37:05
    오신환 "한국당 준연비제 받고, 민주당 공수처 기소권 제한하라"
    "여야가 함께 사는 길 찾아야…한 발씩 양보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 자세 버려야"
    기사본문
    등록 : 2019-12-03 09:43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여야가 함께 사는 길 찾아야…한 발씩 양보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 자세 버려야"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견을 겪고 있는 패스트트랙 법안의 중재안을 제시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패스트트랙 법안의 '중재안'을 제시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제안한다"며 "여야가 함께 사는 길을 찾아야 한다. 서로 한 발씩 양보해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대해 타협안을 도출하고, 좌초위기에 빠진 민생개혁법안들을 되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라며 "검찰의 권한을 축소하고 분산시키자는 이 마당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무제한적으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도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최선이 아니면 차선이 낫고, 최악보다는 차악이 낫다는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설 것을 민주당과 한국당 지도부에 촉구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