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0.7℃
맑음
미세먼지 45

KBS "박영선 장관 연기대상 시상, 현금 협찬 대가 아냐"

  • [데일리안] 입력 2020.01.03 09:15
  • 수정 2020.01.03 09:16
  • 부수정 기자

<@IMG1>
KBS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달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 시상자로 참여한 게 현급 협찬 대가라는 주장과 관련해 "K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 관계를 감안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KBS는 2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특정 노조에서는 마치 KBS가 협찬과 시상자 출연을 거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연기대상 제작진의 진의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고 자중할 것을 부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31일 열린 '2019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박영선 장관은 'K-DRAMA 한류스타상' 시상자로 나섰다.

이에 지난 1일 인터넷 사내 게시판에는 '장관이 시상자로 나온 이유가 궁금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2일 담당 부서 직원이 "박영선 장관이 시상자로 나온 이유는 부족한 제작비 충당 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연기대상에 현금 협찬을 해서 출연한 것이다. 여러분의 이해 바란다"라고 답해 논란이 일었다.

KBS공영노동조합은 2일 성명을 내고 "KBS가 정권 홍보방송을 하다 시청률이 폭락하고, 광고금액이 급감해 경영 수지가 악화됐다고 비판을 받아왔다"며 "노골적으로 정부발 현금을 받고 방송을 하느냐"고 비판했다.

KBS 공영노조는 "금품 수수를 조건으로 박영선 장관을 출연시킨 것은 김영란 법 위반"이라며 "감사실은 감사를 진행하라. 양승동 사장이 이번 사건에 대해 즉각 해명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의 주장에 대해 KBS는 "KBS를 포함한 우리 드라마의 영향력은 문화현상을 뛰어넘어 한국인과 한국문화, 한국상품에 대한 이미지를 높이는 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K드라마가 만들어낸 한국에 대한 호감이 품질은 우수하지만 대기업에 비해 인지도 면에서 취약한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판매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와 같은 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관계를 감안해, 연기대상 제작진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협의해 담당 장관이 KBS드라마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시상자로 출연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영선 장관이 시상한 상도 다름 아닌 전 세계 K드라마 팬들을 사로잡은 배우에게 주는 'K드라마 한류스타상'이었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