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
튼구름
미세먼지 71

美 남부에 겨울폭풍·토네이도 강타…최소 10명 사망

  • [데일리안] 입력 2020.01.12 11:31
  • 수정 2020.01.12 12:51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심한 겨울 폭풍과 토네이도로 파괴된 루이지애나 벤튼의 주택가 폐허에서 11일(현지시간) 한 주민이 쓸만한 물건을 찾고 있다.뉴시스심한 겨울 폭풍과 토네이도로 파괴된 루이지애나 벤튼의 주택가 폐허에서 11일(현지시간) 한 주민이 쓸만한 물건을 찾고 있다.뉴시스


강력한 겨울폭풍이 미국 남부를 휩쓸면서 최소한 10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1일(현지시간) 텍사스와 오클라호마 등 남부 대평원 일부에 닥친 강한 폭풍이 이후 동부와 북동부로 확산했다고 보도했다.


댈러스 지역에 토네이도 경보가 발령된 것을 포함해 텍사스와 오클라호마 지역 대부분에는 뇌우 경보가 내려졌다.


텍사스에서 중남부에 이르는 지역에서는 많은 강풍 피해가 신고됐다. 특히 텍사스와 미시시피에서는 최소 시속 129㎞에 달하는 바람이 분 것으로 측정됐다.


그 결과 루이지애나주(州) 북서부에서 3명, 앨라배마주에서 3명, 텍사스주에서 3명, 오클라호마주에서 1명이 각각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루이지애나주의 경우 이동식 주택이 파괴되며 2명이 목숨을 잃었고, 나무가 집을 덮치며 다른 1명이 숨졌다. 앨라배마주에서는 토네이도에 3명의 생명이 희생됐다.


텍사스주에서도 한 남성이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며 목숨을 잃었고, 충돌 사고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과 응급요원 1명씩이 다른 차에 치여 크게 다쳤다. 오클라호마주에서는 홍수 때문에 물에 잠긴 트럭에서 탈출하려던 한 남자가 끝내 숨졌다.


WP는 "지금까지 확인된 토네이도 수는 적지만 국립기상청(NWS)이 앞으로 조사를 진행하면 이 숫자는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