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5

“내 손안의 글로벌 금융”···브이아이(VI) 공식 출범

  • [데일리안] 입력 2020.01.20 18:30
  • 수정 2020.01.20 17:47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브이아이금융투자ⓒ브이아이금융투자

홍콩 VIAMC(VI Asset Management Co., 구 해천국제증권)와 한국 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20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국내외 주요인사 및 관계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 CI ‘VI’ 런칭 및 VI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Show Me The VI’라고 명명된 이날 출범식에는 케인양, 이병주, 리하이상, 등 3인의 VI관계사 파트너들과 신동기 브이아이금융투자 대표, 송인호 브아이자산운용 대표를 포함한 관계사 임직원들, 금융·경제계 인사 등 국내외 귀빈 300여명이 참석했다.


최근 뱅커스트릿과 VIAMC는 지난달 인수한 하이투자선물의 사명을 브이아이금융투자(VIIC)로 변경한 데 이어 이달에는 홍콩소재 해천국제증권과 국내 하이자산운용의 사명을 각각 브이아이에이엠씨(VIAMC), 브이아이자산운용(VIAMC KOREA)으로 변경하는 등 관련회사들의 글로벌 통합 CI작업을 진행해왔다.


이 날 파트너들을 대표해 기조연설에 나선 케인양 이사회 의장은 “홍콩과 한국 등지에서 다양한 협업을 해오던 여러 회사들을 ‘VI’라는 CI 아래 통합하고 이를 통해 ‘내 손 안의 글로벌 금융’이라는 브이아이(VI) 공통비전과 ‘Glocalized Platform Base Financial Company’라는 미션을 달성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밀레니얼 세대에게 물려줄 자연과 지구 환경을 지키는 것”이 VI가 추구하는 궁극의 가치임을 강조했다.


구체적인 실행계획으로는 1단계 기존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금융 플랫폼화하고 2단계 이 디지털 플랫폼 위에서 전세계 각나라의 인재들을 포용하는 세계화(Glorganization) 전략을 구사해 3단계 세계화와 동시에 현지화(Localization)를 실현한 ‘Glocalized Digital Financial Platform을’ 완성한다는 목표다. 4단계는 다가오는 미래사회에 가장 편리한 금융서비스(내 손 안에 글로벌 금융)를 제공하겠다는 단계적인 전략을 발표했다.


케인양 의장은 통합 CI인 브이아이(VI)의 의미에 대해선 “VI는 파트너들이 지향하는 Virtus Inspire(용기와 덕을 가진 현자의 영감)를 의미하며, 이는 앞으로 브이아이가 어떤 의사결정을 하고 어떠한 미래를 꿈꾸는 가에 대한 함축적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VIAMC(HK), 뱅커스트릿, 브이아이자산운용, 및 브이아이금융투자 이외에 브랜딩 및 통합사무 서비스회사인 브이아이서비스, 핀테크 업체인 소셜박스 등이 VI 관계사로 소개됐다. 향후 글로벌 싱가포르와 영국 런던에 금융회사 설립 및 인수를 추진한다는 계획과 함께 미래의 새로운 금융서비스와 플랫폼 연구를 위한 ‘브이아이미래금융연구소’를 올 1분기 중 국내에 설립, 출범시킨다는 계획도 발표됐다.


홍콩 해천국제증권(HTIS, Hai Tian International securities)이 전신인 VIAMC는 홍콩에 본사를 둔 증권사 겸 자산운용사로 유가증권중개, 투자자문, 자산운용업을 주업으로 한다. 뱅커스트릿의 공동설립자이자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케인양 의장과 홍콩의 리하이상 의장이 이끌고 있다.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임팩트 투자와 전통적인 금융영역을 넘어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하는 새로운 디지털 뱅킹 서비스 제공이 목표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