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튼구름
미세먼지 45

오세훈 헌신 있으매 가능했던 호주전 완승

  • [데일리안] 입력 2020.01.23 06:01
  • 수정 2020.01.23 08:18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호주전 원톱 공격수로 나서 궂은 일 도맡아

피지컬 좋은 호주 상대로 공중전서 우위

호주전 원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맹활약을 펼친 오세훈. ⓒ 대한축구협회호주전 원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맹활약을 펼친 오세훈. ⓒ 대한축구협회

장신 공격수 오세훈이 투혼을 발휘하며 한국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견인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각)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결승전에 오른 한국은 3위 팀에게까지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티켓을 확보했다. 1988년 개최국 자격으로 서울올림픽에 나선 이후 9회 연속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한국이 호주를 상대로 완승을 거두기까지는 최전방 원톱 공격수 오세훈의 빛나는 헌신이 자리했다.


경쟁자 조규성 대신 선발 출전한 오세훈은 경기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으로 호주의 문전을 위협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호주와 가진 평가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던 오세훈은 경기 내내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그는 전반 3분 만에 자신감 있는 왼발 슈팅으로 한국의 첫 번째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24분에는 기습 왼발 터닝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193cm의 장신 공격수 오세훈은 피지컬이 좋은 호주를 상대로 몸싸움과 공중전에서 전혀 밀리지 않으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적극적인 몸싸움으로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잘 간수했고, 공중볼 대부분을 머리로 따내며 동료들에게 위협적인 공격 찬스를 제공했다.


특히 오세훈이 최전방에서 잘 버텨주면서 김대원, 이동준, 이동경 등 2선 공격수들에게 결정적인 득점 기회가 찾아왔다.


경기 내내 피지컬이 좋은 상대 수비진과 경합하느라 지칠 법도 했지만 적극적인 수비 가담 등 그라운드 곳곳을 누비며 왕성한 활동량을 과시하기도 했다.


아쉽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상대 수비와 싸우고 버텨준 오세훈의 보이지 않은 헌신이 있었기에 보다 수월하게 도쿄행 티켓을 확보할 수 있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