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84 명
격리해제
6598 명
사망
186 명
검사진행
19295 명
4.8℃
맑음
미세먼지 32

[코로나19] 민심만 자극한 靑의 '중국인 입국 금지' 입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2.28 11:35
  • 수정 2020.02.28 12:45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野 "국민 목소리 듣지 않는 정부 행태에 분노 일어"

靑 탄핵 청원 지지 124만 돌파…추가글 게재되기도

청와대 전경. ⓒ뉴시스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가 고심 끝에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첫 입장을 냈지만, 도리어 '중국 눈치 보기로 인한 것'이라는 비판만 거세졌다. 청와대가 성난 민심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공감 제로'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청와대는 지난 27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시행할 수 없는 데 대한 5가지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강 대변인이 밝힌 5가지 이유는 △당국의 '특별입국절차' 실효적으로 작동 △중국인 입국자 안정적으로 관리 △최근 입국 중국인의 숫자 감소 △중국의 확진자 수 큰 폭으로 감소 △세계보건기구(WHO)의 감염병 대응 가이드라인 적합 등이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촘촘한 방역망을 가동하기 시작한 2월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입국을 전면 봉쇄하는 것은 실익(實益)이 없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중국 눈치 보기'라는 비판에 대해선 "유감"이라고 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가 비판만 자초한 셈이 됐다는 게 정치권의 공통적인 시각이다. 청와대의 이러한 조치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이라는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포석'이라고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28일 "청와대에서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는 5가지 이유를 발표하면서, 방역 자주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유감까지 표시하는 공감 제로의 발언까지 나왔다"며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 문재인 정부의 행태에 국민들 가슴에 분노가 인다"고 비판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시진핑 방한'이라는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우리 국민을 제물로 바쳐선 안 된다"며 "중국은 외교보다는 방역이라고 공공연히 외치는데, 우리는 방역보다 중국이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대한민국 외교력이 실종됐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금이라도 들어오는 바이러스 절대량을 줄이는 것이 대구·경북 뿐 아니라 서울과 전국 확산을 막는 길"이라며 "지금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다 퍼져있는 것인지, 대구·경북에만 집중된 상황인지 판단이 중요하다. 지금은 후자 상태"라고 했다. 중국인 입국 차단 조치 효과가 아직 유효한 시점 임을 강조한 것이다.


여론도 심상찮다. 28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글은 124만명 이상의 지지를 얻었다. 28일을 기점으로 탄핵 청원이 추가되기도 했다. 한 청원자는 "왜 우리 국민들은 중국의 놀잇감이 되어야 하느냐"고 성토했다.


누리꾼들의 반응도 마찬가지다. 누리꾼들은 "(정부는) 이미 신뢰를 잃었다" "국민의 염장을 더 지르는 발언"이라며 힐난했다.


이와중에 靑 제시 '中 입국 한국인 숫자' 오류


이러한 상황 속에서 청와대가 전날 발표한 내용 중 수치에 오류가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아일보'는 28일 청와대가 제시한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수'가 실제 '한국으로 들어왔다가 돌아가는 중국인의 수'라며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지 못하는 이유의 근거가 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중국 입국 한국인 숫자에 오류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중국인 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는 브리핑 내용을 '출국하는 우리 국민 수는 늘어나고 있으며,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수는 줄어들고 있다'로 정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례로 2월 27일 입국한 중국인은 1093명, 출국한 우리 국민은 1406명"이라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