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0.6℃
맑음
미세먼지 45

[코로나19] '집단면역'으로 국내 사태 종결?…"35만명 사망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3.25 05:00
  • 수정 2020.03.24 22:28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장기전 불가피…'억제냐, 완화냐' 선택할 때라는 주장 나와

정부 "최대한 방역 강화하고 감염 최소화 하는 게 목표"

이론적 개념일 뿐, 시기상조

방역복을 입은 의료진이 선별진소를 나서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방역복을 입은 의료진이 선별진소를 나서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가 장기전으로 가면서 국내에서도 ‘집단면역’(herd immunity)을 형성하는 것이 사태 종결의 해법이 될지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선 궁극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돼야 상황이 종료되겠지만, 집단면역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방역정책을 끌고 나가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집단면역은 인구집단 중에 특정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을 가진 사람이 많을 때 그 질환에 대한 전체 인구집단의 저항력이 향상되는 것을 일컫는다. 통상적으로 전파력이 높은 감염병일수록 면역력을 갖는 인구가 많아야 집단면역이 형성된다. 구성원 집단이 어느 수준의 항체를 만들어 내면 면역 없는 사람도 이 집단에 둘러싸여 간접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된다는 개념이다.


현재로선 마땅한 백신이 없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나아야 이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을 획득할 수 있다. 결국 집단면역이 형성되게 하려면 감염이 확산하도록 일종의 방치를 해야 하는 것이다.


방역을 느슨하게 하면 감염이 확산해 집단면역은 빨리 생기겠지만, 이탈리아 등 유럽처럼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하는 것을 감수해야 한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 19 확산 초기 집단면역 정책을 내세웠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득보다 실이 많다며 학교 휴업을 하지 않고, 식당이나 바의 영업정지도 이뤄지지 않아 감염병 확산을 더 키웠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23일 기준 영국의 확진환자 수는 6650명이며 사망자는 355명이다.


비슷한 얘기는 국내에서도 나왔다. 지난 23일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국민 60%가 집단면역이 돼야 코로나19 사태 끝낼 수 있다고 밝혔다.


신형식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병센터 교수는 "기저질환이 없는 30대 이하 젊은이들은 치명률이 훨씬 낮기 때문에 일단 (이들을 중심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고령자 등이 안전해질 수 있다"며 이러한 방법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우리가 면역을 가질 수 있는 방법은 예방주사를 맞거나 아니면 감염 후 회복돼 자연면역을 획득하는 두 가지 방법밖에 없다. 면역을 일시에 60%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은 예방접종밖에 없는데, 백신이 나오려면 적어도 12개월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우리는 두 가지 방역정책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있다”며 “백신이 나올 때까지 현재와 같은 억제정책을 지속할 것인지, 아니면 일부 완화할 것인지”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방역 당국은 집단면역은 이론적 개념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24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앙임상위원회에서 인구의 약 70%가 면역을 가져야 한다고 했는데 이것은 집단면역의 개념"이라며 "항체가 형성되고 면역이 돼 나머지 30%에 대한 추가 전파가 없다는 이론적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우리나라 인구가 약 5000만명이고 70%가 감염이 된다고 하면 3500만명인데, 3500만명 중 치명률이 현재 1%라는 점을 고려하면 35만명이 사망해야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며 "이런 상황까지 나아가지 않고 방역을 최대한 강화하고 감염과 전파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의료계에서는 방역 정책을 시행하기 보다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확산세를 잡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의료계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집단모임 자제를 통해 최대한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70%가 예방 수칙을 지키며 조심해도 30%가 안 지키면 감염병 전파를 막기 어렵고, 아직은 시기 상조"라고 지적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