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3812 명
격리해제
21590 명
사망
413 명
검사진행
20596 명
19.1℃
온흐림
미세먼지 9

한화 이글스, 호잉과 끝내 결별...브랜든 반즈 영입

  • [데일리안] 입력 2020.06.22 16:41
  • 수정 2020.06.22 16:43
  • 김태훈 기자 (ktwsc28@dailian.co.kr)

극심한 타격 부진 시달리는 호잉 웨이버 공시

트리플A 30홈런 반즈와 20만 달러 계약

제라드 호잉 ⓒ 한화 이글스 제라드 호잉 ⓒ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가 끝내 제라드 호잉(31)과의 결별을 택했다.


한화는 22일 "호잉의 대체 외국인 타자로 브랜든 반즈(33·미국)를 영입했다. 계약금 5만 달러, 연봉 5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 등 총액 20만 달러"라고 밝혔다.


지난 2005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6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반즈는 2012년 8월 7일 메이저리그에 데뷔, 통산 484경기 284안타 타율 0.242 20홈런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194경기 1165안타 타율 0.262 154홈런을 기록했다. 2019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30개의 홈런 터뜨리며 향상된 장타력을 뽐냈다.


반즈는 메디컬 체크 및 2주간 자가격리 등을 거친 뒤 이르면 7월 중순 선수단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화는 이날 호잉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올 시즌이 KBO리그 3년차인 호잉은 34경기 타율 0.194, 4홈런 14타점 OPS 0.577라는 극도의 부진에 빠졌다. 2018시즌 한화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던 호잉은 6월에도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퇴출을 피하지 못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