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30.1℃
튼구름
미세먼지 22

文정부 평균 서울 청약 경쟁률 23대1…박근혜 정부 시절 2배

  • [데일리안] 입력 2020.07.05 06:00
  • 수정 2020.07.05 05:55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의 1순위 청약경쟁률이 박근혜 정부 시절보다 두 배 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분양평가 전문업체 ‘리얼하우스’는 2014년 이후 6년 동안 서울 아파트 청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평균 23.0대 1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이는 박근혜 정부 당시 서울 청약경쟁률 13.3대 1에 보다 약 2배 가량 높은 수치다.


서울의 분양시장이 과열된 이유는 아파트 공급 물량이 기존보다 줄어든 반면 청약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 수립 이후 지난해 연말까지는 3만1170가구가 공급되는데 그쳤지만, 1순위 청약자 수는 71만7879명에 달했다.


공급물량은 박근혜 정부시절(3만9544가구)보다 약 8400여 가구 줄어들었다. 하지만, 1순위 청약자수는 같은 기간 약 19만2000여명 늘어난 71만7879가구에 이른다.


서울에서 공급이 줄어든 주된 이유는 기존보다 훨씬 강력해진 부동산규제 탓이 크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하면서 서울 강남 재건축사업은 큰 위기를 맞이 해야만 했다.


게다가 2018년 서울 전역이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주택수요자들의 관심이 분양시장에 쏠렸던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등에서 사실상 분양가를 통제함에 따라 주택수요자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로 분양 받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문 정부 들어 분양가 상승폭도 커졌지만 서울 집값 상승률에 못 미친 점도 서울 분양시장의 흥행요인이다. 이전 정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평균 2185만원 선이었으나 문 정부 들어 2703만원으로 26.9% 상승했다.


기존 아파트의 매매가격 상승률은 분양가를 훨씬 웃돌았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에 따르면, 2017년 6월 서울의 평균 아파트가격이 3.3㎡당 1967만원 수준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까지 무려 44.6%나 올라 3.3㎡당 2845만원 선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이처럼, 기입주 아파트와 새아파트의 가격차이가 거의 사리지면서 분양시장에 청약통장이 대거 몰렸던 것으로 보여진다.


서울의 청약경쟁률은 시간이 지날수록 높아지고 있는 추세여서 서울에서 분양시장을 통한 내 집 마련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문 정부 초기 청약경쟁률은 한자리수(2017년 10월 ~ 2018년 2월)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2018년 3월 이후에는 매달 수십 대 일의 청약경쟁률을 기록 중이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팀장은 “정부가 아파트 분양가 상승을 억제하고 동시에 무주택자에게 우선 청약기회를 줌으로써 개발 이익을 집 없는 수요자에게 우선 분배 한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라면서도 ”규제 일변도의 정책은 단기간에 효과를 거둘 수는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신규주택공급 감소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