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11 명
격리해제
21248 명
사망
401 명
검사진행
18878 명
23.3℃
온흐림
미세먼지 16

딜라이브·CMB 계륵으로 전락…인수 매력 떨어져 고민

  • [데일리안] 입력 2020.07.28 06:00
  • 수정 2020.07.27 23:49
  • 이건엄 기자 (lku@dailian.co.kr)

KT 유료방송 점유율 35% 돌파…격차 10%p 이상

SKT·LGU+, 인수해도 점유율 변동 없어 매력 감소

전용주 딜라이브 대표(왼쪽)과 김태율 CMB 대표ⓒ각사전용주 딜라이브 대표(왼쪽)과 김태율 CMB 대표ⓒ각사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HCN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매물로 나와 있는 유료방송업체 딜라이브와 CMB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입장에서 두 회사를 인수하더라도 유료방송사업자 1위가 불가능해 매물로서의 가치가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특히 딜라이브와 CMB는 현대HCN 대비 재무상태와 회사 수익구조 등 자체적인 매력도 부족한 상황이라 원활한 M&A를 위해선 가격 하향 조정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현대HCN은 공시를 통해 현대HCN 및 현대미디어의 지분매각과 관련 KT스카이라이프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KT는 유료 방송 시장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된다. 현재 KT는 IPTV와 위성방송(KT스카이라이프)까지 31.52%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현대HCN(3.95%)까지 흡수하게 되면 총 35.47%를 확보하게 된다.


현재 상황에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현재 매물로 나온 딜라이브와 CMB를 인수하더라도 유료방송 시장 1위 자리를 뺏어오는 데에는 무리가 있다. 딜라이브와 CMB의 점유율은 각각 5.98%, 4.58%로 SK텔레콤(24.17%), LG헬로비전(24.9%)가 각각 인수하더라도 30% 수준에 그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딜라이브와 CMB 입장에선 마음이 급해질 수밖에 없다. 통신사들이 두 회사에 대해 더 이상 매물로서의 매력을 느끼지 못해 ‘낙동강 오리알’ 신세로 전락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유료방송업계 관계자는 "현대HCN이 끝까지 경쟁했던 SK텔레콤 품에 안겼을 경우 딜라이브나 CMB 인수를 통해 유료방송 시장 1위 사업자도 노려볼 만 했다"며 "두 회사에 대한 가치가 지금보다는 높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더욱 문제는 두 회사가 갖고 있는 치명적인 약점 때문에 가격을 대폭 하향조정하는 등의 강력한 조치 없이는 상황을 반전시키기 어렵다는 점이다. 두 회사가 직면한 재무와 수익구조 문제는 단기적인 방법으로는 개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실제 딜라이브는 재무문제가 도마에 오른 상황이다. 지난해 말 기준 딜라이브의 총 부채는 연결기준 6679억원에 달한다. 이에 따른 부채비율 역시 200.3%로 50% 이하를 유지하고 있는 현대HCN(9.7%)과 CMB(41.1%) 대비 압도적으로 높다.


수익성 역시 내리막길로 지난해 딜라이브의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29억원으로 전년 대비 57.5% 급감했다. 그럼에도 예상 매물 가격은 9000억~1조원 사이로 가장 비싸 인수하기에 다소 부담스럽다는 평가다.


CMB는 작은 규모의 조직과 양호한 재무상태로만 봐서는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주력 상품 자체가 저가로 구성돼 있어 인수 하더라도 수익 창출 면에서 시너지를 기대하기 힘들다.


CMB는 수도권보단 지방 가입자 비중이 높고 저가형 단방향서비스(8VSB) 비율이 전체의 93.4% 수준을 차지한다. 8VSB는 아날로그 케이블 가입자가 디지털 셋톱박스 없이도 디지털 화질로 방송을 볼 수 있는 기술이다.


한 유료방송 업계 관계자는 “KT의 유료방송 시장 영향력이 공고해진 상황에서 매물로서 가치가 높지 않은 케이블 업체를 무리해서 인수할 필요성을 느끼기 힘들어 보인다”며 “가격을 하향 조정하는 등의 조치를 통해 가치제고에 좀 더 신경 쓸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