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14.9℃
실 비
미세먼지 22

산은 최후통첩 이후…아시아나 결국 '대우조선의 길' 걷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8.05 05:00
  • 수정 2020.08.04 20:42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이동걸 "모든 책임 현산에"…12일 데드라인 제시했지만 노딜

'플랜B' 본격 가동 준비…시장에선 "국유화 말고는 답 없다"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들이 주기돼 있는 모습.ⓒ뉴시스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들이 주기돼 있는 모습.ⓒ뉴시스

산업은행이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요구를 거부하며 매각 협상이 무산 위기에 몰리자 '플랜B'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시장에선 산업은행이 아시아나 경영을 맡는 방식의 국유화가 유력한 방안으로 거론된다.


5일 금융권에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직접 '계약무산'까지 공식적으로 거론하면서 아시아나 매각 불발에 따른 후속 대책이 본격 가동된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은행은 HDC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요구를 거부하고, 오는 12일까지 인수 계약을 완료하라는 '최후통첩'을 보낸 상황이다.


특히 이 회장은 지난 3일 브리핑에서 "금호산업과 산은에서는 하등 잘못한 게 없다고 생각하고 모든 계약 무산의 법적 책임은 HDC현산에 있다"며 HDC현산에 책임론을 제기했다. 계약무산을 가정에 두고 "HDC현산 측이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에 계약금 반환 소송은 없으리라 생각한다"고도 했다.


시장에선 이 회장의 발언을 HDC현산의 결단을 끌어내기 위한 '압박용'이라기보다 계약 무산에 따른 플랜B에 돌입하기 위한 '매듭짓기'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HDC현산의 시간끌기에 더 끌려 다닐 수만은 없다는 현실적인 이유도 작용했다.


문제는 '노딜' 이후다. 산은은 매각협상이 무산된다면 일단 아시아나를 채권단 관리 아래 두고 새 인수자 찾기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최악의 불황을 겪는 항공업계에 혜성처럼 인수자가 나타날 가능성도 희박하다. 시장에선 "국유화 말고는 답이 없다", "이젠 아시아나 국유화가 '플랜A'인 상황"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현재 거론되는 국유화 시나리오는 아시아나항공이 온전히 국영기업이 되는 방식은 아니다. 아시아나가 과거 대우조선해양처럼 산은 계열사로 편입해 '한시적 국유화'를 통해 구조조정 등을 거쳐 몸집을 줄인 뒤 시장에 다시 내놓는 방식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산은은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 8000억원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를 주식으로 모두 전환하면 지분 36.9%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올라설 수 있다. 여기에 금융당국과 산업은행은 40조원 규모의 기안기금 투입도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 산은 관계자는 "아시아나 매각이 무산되더라도 영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채권단 주도 경영관리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최근 언론 등에서 '국유화'라고 말하는데, 산은이 지분을 갖는 것은 엄밀히 말해 국유화가 아니고 은행의 관리가 맞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신용도는 물론 다른 영업사항 등에 영향이 있을 수 있으므로 '국유화'라는 표현 보다는 '산은 관리하에 둔다'가 정확하다"면서 "아시아나의 경영정상화를 최우선 목표로 두되, 가능할 이른 시일 내에 재매각을 추진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