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3812 명
격리해제
21590 명
사망
413 명
검사진행
20596 명
17.9℃
구름조금
미세먼지 8

에어서울, 인천~옌타이 신규 취항...코로나 중단 이후 첫 국제선

  • [데일리안] 입력 2020.08.13 13:52
  • 수정 2020.08.13 13:53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13일 中 옌타이 노선 첫 취항...166일만에 운항 재개

에어서울이 신규 취항한 중국 옌타이 노선 첫 취항편의 운항 및 캐빈 승무원들이 1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항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에어서울에어서울이 신규 취항한 중국 옌타이 노선 첫 취항편의 운항 및 캐빈 승무원들이 1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항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에어서울

에어서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국제선에 신규 취항을 하며 닫혔던 국제선 노선의 운항을 약 5개월 반만에 재개한다.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은 13일 인천~중국 옌타이(연태)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에어서울의 국제선 신규 취항은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제선에 신규 취항하는 항공사는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의 인천~옌타이 노선은 주 1회(목요일) 운항하며 인천국제공항에서 낮 12시 30분에, 옌타이에서는 오후 2시(현지시간)에 각각 출발한다.


옌타이는 산둥성에서 두 번째로 큰 공업 도시로 생산 공장을 비롯해 다수의 국내 기업이 진출해 있다.


서울~옌타이 노선은 비즈니스 수요가 많아 기존에 국내 3개 항공사가 운항했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 중단됐다. 이번에 에어서울이 신규 취항을 하며 양 도시간 끊겼던 하늘길이 다시 열리게 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한·중 경제 협력의 요충지인 옌타이는 상용 수요를 기대할 수 있는 노선이기에 이번 취항을 결정하게 됐다”며 “주 1회 운항으로 시작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며 지속적으로 증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서울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 3월부터 일본·중국·동남아 등 국제선 전 노선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국내선은 현재 김포~제주 노선을 하루 8편으로 기존 대비 2배 증편해 운항하고 있으며 오는 21일부터는 김포~부산(김해)에 신규 취항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