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5424 명
격리해제
23584 명
사망
450 명
검사진행
19493 명
16.6℃
온흐림
미세먼지 48

청와대 "전광훈,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9.02 14:58
  • 수정 2020.09.02 14:58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정부 방역 조치 두고 '사기극' 비판하자 반박

"최소 국민에 미안한 시늉이라도 하는 게 도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전광훈 목사가 2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전광훈 목사가 2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청와대는 2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정부 방역 조치를 '사기극'으로 비난한데 대해 "적반하장도 정도가 있어야 한다"고 힐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 씨는 반성은 차치하더라도 최소 (국민에게) 미안한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 게 도리"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전 씨는 이날 코로나19 격리 치료 후 퇴원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우한 바이러스' 전체를 우리(교회)에게 뒤집어씌워서 사기극을 펼치려 했으나 국민의 현명한 판단 덕분에 실패한 것"이라며 "한 달은 지켜보겠지만 문 대통령이 국가 부정, 거짓 평화통일로 국민을 속이는 행위를 계속하면 한 달 뒤부터는 목숨을 던지겠다. 저는 순교할 각오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었다"며 "방역 조치 협력은 고사하고 당치 않은 음모설을 퍼뜨리면서 훼방을 놓은 후폭풍이 어마어마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선량한 국민이 가게를 닫고 울고있거나 한숨을 쉰다"며 "묵묵히 이웃사랑을 실천해온 기독교계의 다른 목사님들 또한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여주라고 했고, 그 말을 다시 환기시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1일 사랑제일교회 등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국민에게 보여달라"며 방역 당국에 엄정한 대응을 주문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