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1.9℃
온흐림
미세먼지 37

국민의힘 과방위 "윤영찬, 40년전 언론 탄압 '독재의 시간'으로 회귀”

  • [데일리안] 입력 2020.09.09 11:48
  • 수정 2020.09.09 11:5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문재인 정권 언론통제·언론농단 민낯 여실히 확인해

'민주없는 민주당', '독재정권', 분노한 네티즌 목소리

반민주적 국기문란 행위…법적 절차로 실체적 진실 밝힐 것"

국회 과방위 국민의힘 박성중(왼쪽 세번째)의원 등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회 과방위 국민의힘 박성중(왼쪽 세번째)의원 등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탈 갑질' 논란과 관련 과방위 사보임과 의원직 사퇴 등을 을 요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은 9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날 ‘카카오 호출’ 논한을 두고 “우리의 시간을 40년전 신군부의 언론 통폐합을 통한 언론 탄압이라는 무시무시한 독재의 시간으로 회귀시켰다”고 성토했다.


국민의힘 과방위 소속 박성중·조명희·황보승희·김영식·정희용·허은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는 국민 어러분과 우리 국민의힘이 함께 문재인 정권의 언론통제·언론농단의 민낯을 여실히 확인할 수 있었던 역사적인 하루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들은 “‘와 진짜 독재정권’,’민주없는 민주당’, ‘사법 농단, 교육 농단, 언론 농단, 국정 농단’, ‘촛불 들었던 국민한테 안 부끄럽냐’, ‘군사독재 시절 언론통제를…무섭다’ 등 윤영찬 논란에 분노한 네티즌들의 의견들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그동안 지난 대선을 시작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현 집권세력의 포털 통제·여론 공작에 대한 증거는 차고도 넘쳤지만 현 정권의 서슬퍼런 힘에 검경이 제대로 된 수사를 못 한 것 뿐”이라며 ”어제 9월 8일 언론에 보도된 사진 한 장은 포털을 장악해 여론공작한 문정권의 실체”라고 지적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 가운데, 주 원내대표의 연설과 관련해 문자를 주고받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 가운데, 주 원내대표의 연설과 관련해 문자를 주고받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영찬 의원을 향해 이들은 “국민의힘이 현 정권의 언론통제와 관련하여 주목하던 ‘요주의 인물’”이라며 “그는 누구보다도 언론, 뉴미디어에 대해 잘 아는 인물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윤 의원은 언론인 출신으로, 네이버 부사장,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상임 부회장, 문재인 대선 선대위 SNS본부장,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냈다”며 ”김경수-드루킹 재판 당시 1심 판결에서 ‘네이버 임원 중에 바둑이(드루킹 일당이 김 지사를 지칭하는 닉네임) 정보원이 하나 있다’라는 진술이 나왔다. 실명이 거명되지 않았지만 윤 의원을 의심하기에 충분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윤 의원은 자신의 실체와 행적이 여실히 드러났음에도 거짓 해명으로 일관해 마치 조국 및 추미애 법무장관을 연상시켰다”며 “잠시 후면 들통 날, 현 정권 인사들의 거짓 해명의 전형이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윤 의원이 지난 2015년 네이버 부사장 재임 당시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기사 배열에 심의는 언론의 자유 위축이다”고 한 것을 두고 ‘이율배반적’이라며 “이 정도면 일상화 된 갑질이며 상습화된 언론자유 침해행위”라고 주장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과방위원인 윤 의원의 사임을 촉구한 이들은 ▲방통위원장의 당정청 회의 참석 ▲방통위원장의 청부 보도, ▲KBS, MBC의 권언유착 ▲윤영찬 의원의 포털통제 등 앞서 논란이 된 사안들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무엇보다 현 정권의 언론통제는 反민주적 독재행위이며 여론을 조작하고 오도하는 등 국기문란 행위를 자행한 것이 명확한 바, 국정조사 등 관련한 법적 절차를 통해 국민 앞에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