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7.4℃
튼구름
미세먼지 51

[김태훈의 챕터투] “어떤 대가라도”… IOC도 찝찝한 스가 내각의 뇌구조

  • [데일리안] 입력 2020.09.19 07:00
  • 수정 2020.09.18 21:48
  • 김태훈 기자 (ktwsc28@dailian.co.kr)

IOC 바흐 위원장, 도쿄올림픽 관련 강경 발언에 제동

안전 뒤로한 채, 개최만 외쳐 올림픽 가치 훼손 우려도

하시모토 세이코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장관. ⓒ 뉴시스하시모토 세이코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장관. ⓒ 뉴시스

‘아베스(아베+스가) 내각’이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니다.


아베 친동생이자 극우 성향의 기시 노부오를 방위상에 발탁하는 등 스가 히데요시 총리는 아베 계승 프로세스를 ‘착실하게’ 밟아나가고 있다.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도쿄올림픽은 개최한다”는 발언으로 최근 논란을 일으킨 하시모토 세이코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장관도 유임됐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세에도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코로나19를 극복한 올림픽이 되어야 한다”는 허울뿐인 말만 반복 재생한 세이코 장관의 유임을 통해 스가 총리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도쿄올림픽 개최와 관련해서도 아베 전 총리와 시각차가 없음이 드러났다.


세이코 장관 발언과 함께 존 코츠 IOC 부위원장도 지난 7일 "코로나19가 있든 없든 도쿄올림픽은 열린다. 대지진 후 재건과 부흥, 코로나19를 정복한 대회가 되어야 한다"며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주장을 했다.


며칠 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안전한 환경이라는 전제 조건을 내걸었다. IOC 홈페이지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IOC는 모든 참가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올림픽을 치러야 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17일에는 스가 총리에게 “안전을 논의하자”며 회동도 제안했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국가 재건과 부흥을 포장해 세계에 뽐내기 위해 올림픽을 유치했다. ‘부흥 올림픽’이라 불렀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고 1년 연기되면서 ‘부담 올림픽’이 되어버렸다. 일본 경제전문가들은 연기에 따른 피해금액을 약 3조 엔(약 33조 6000억원)에서 7조 엔(약 77조 7000억엔)까지 예측했다. 천문학적인 손실을 떠안고 있는데 추가 연기는 내각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


IOC 바흐 위원장. ⓒ 뉴시스IOC 바흐 위원장. ⓒ 뉴시스

거듭된 일본 정부의 의지 표명에도 올림픽 정상 개최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IOC가 추구하는 명분과 가치와도 충돌한다.


IOC는 대외적으로 국제사회 공헌이라는 가치를 추구해야 한다. 선수와 관중의 안전은 IOC가 수호해야 할 최상의 가치다. 개최국의 손실을 좌시하고 있을 수 없고 유치도시의 의견을 반영해야 하는 조직의 입장은 있지만, 일본의 잇따른 강경 발언과 그에 박자를 맞추는 일부 IOC 위원의 발언은 찝찝하고 거슬린다.


피땀 흘리는 선수들을 생각해서라도 도쿄올림픽은 열려야 한다. 어떻게 어떤 형태로 안전하게 개최할 것인지에 대한 합리적 논의가 선행되어야 한다.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열려야 한다”는 말은 누구를 위해 열려야하는가에 대한 반문으로 이어진다. 일본 국민과 기업도 반대하고 있는 올림픽이다.


지난 5일 도쿄상공리서치 설문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도쿄에 본사를 둔 기업 중 30.7%가 올림픽 취소를, 22.4%가 연기를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일본 국민 3분의 2가 "내년 도쿄올림픽 중지 또는 재연기해야"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되고 있지만 내각은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는다.


천문학적인 손실을 감수해야하는 일본의 상황도 이해 못하는바 아니지만, 자칫 올림픽이 재앙의 씨앗이 된다면 그 이상의 손실과 폐해는 없다. 코로나19에 대한 획기적인 대응법 등을 찾는 신중하고 이성적인 고민과 검토가 필요한 때다.


1차 연기를 했던 지난 3월에 비해 코로나19가 도쿄에서 전혀 가라앉지 않는 추세에서 일방적인 개최 당위성 주장은 올림픽에 대한 회의와 가치마저 훼손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IOC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