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3.6℃
온흐림
미세먼지 37

허은아, "BTS 내가 연출" 생색 낸 탁현민에 "나르시즘 도 넘어" 비난

  • [데일리안] 입력 2020.09.20 14:23
  • 수정 2020.09.20 14:23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탁현민 "방탄소년단 청년의 날 기념식 내가 연출"

허은아 "국가 행사 준비는 '보이지 않는 손'으로 해야

대통령의 의전이 탁현민 자신의 쇼로 이용될 뿐인가"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방탄소년단(BTS)이 참석했던 전날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방탄소년단(BTS)이 참석했던 전날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을 자신이 연출했다고 밝힌 것을 두고 "탁 비서관의 나르시즘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페이스북 캡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방탄소년단(BTS)이 참석했던 전날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을 자신이 연출했다고 밝힌 것을 두고 "탁 비서관의 나르시즘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이미지 전략가' 출신이기도 한 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행사는 즉 국가의 행사이고, 국가 행사의 주인은 국민이다. 그 행사를 준비하는 공직자들은 무대 뒤에서 철저하게 '보이지 않는 손'이어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탁 비서관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39년 제20회 청년의 날을 연출할 연출가에게"라는 제목의 글에서 "1회 청년의 날을 연출했던 나는 고민이 많았다. 2020년에 나는, 어떤 '공정'으로 인해 어떤 '불공정'을 낳을 수 있다는 점이 고민스러웠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탁 비서관은 "한참을 고민하다가 내 청년의 시절과 생각을 떠올려 보려 했지만 기억이 나지 않아 부탁했다"며 "2020년 가장 위대한 성과를 이루어낸 청년들인 방탄소년단에게 미래의 청년들에게 지금의 심정을 담담히 말해달라는 것과 함께 올해 태어나 앞으로 19년 후에 청년이 될 다음세대의 청년들에게 '기억할 만한 무엇', '들어볼 만한 무엇', '되새겨 볼만한 무엇'을 남겨달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허 의원은 "어제 대한민국 첫 번째 청년의 날 행사에 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을 내세워 불공정 비난을 막는 방탄을 입은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방탄은 탁 비서관이 입고 있었다"며 "어제 청년의 날의 주인은 대한민국 청년이어야 했다. 의전의 모든 공은 국민께, 모든 과는 공직자 스스로 짊어져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의원은 "그런데 탁 비서관은 정치 대통령인 문 대통령과, 문화 대통령인 방탄소년단을 내세운 행사에 '탁현민 표'라고 스스로 꼬리표를 붙였다"며 "그것도 모자라 '나의 선물'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허 의원은 "쇼와 의전은 다르다"며 "탁 비서관에게 대통령의 의전은 여전히 자신의 쇼로 이용될 뿐인가 보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허 의원은 "나르시즘의 신화를 만든 나르키소스는 결국 자신의 모습에 도취되어 물에 빠져 죽고 말았다"며 "제발 정신 좀 차리길 바란다. 처음으로 문 대통령이 안타깝게 생각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