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5698 명
격리해제
23717 명
사망
455 명
검사진행
20430 명
13.1℃
맑음
미세먼지 31

"오죽하면 그랬겠나"…이재명 지원사격 친문 김경수

  •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04:00
  • 수정 2020.09.21 22:20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문재인 대통령 복심 김경수, 이재명 두둔

"욱해서 그러신 것 같아…잘 대응할 것"

당내 일각 "두 사람, 조급 한 것 같아"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7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0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7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0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역화폐 무용론을 골자로 한 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을 "청산해야 할 적폐"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친문(친문재인) 핵심 김경수 경남지사가 이 지사를 두둔하고 나섰다. 이 지사와 김 지사는 여권의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힌다.


김 지사는 21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보고서와 현장은 다르다. 지역화폐의 실효성이 있는지는 현장에 내려오면 금방 알 수 있다"며 "지난번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전부 지역화폐로 지급했다. 그 당시 지역 전통시장이나 골목상권의 경기가 활성화되는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이번 연구 보고서를 보면 약간 포인트가 달랐던 것 같다. 전국적으로 풀리면 지역 간에 효과는 없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이야기를 한다"며 "지역화폐가 가지고 있는 성격이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부분은 좀 더 다양하게 효과를 검증해 나가고 연구에는 연구로 답을 하면 이 논란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원을 문책해야 한다는 (이 지사의) 태도가 지적받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김 지사는 "오죽하면 그런 말씀을 하셨겠냐"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있을 때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사업이 지역화폐 아니냐. 거기에 대해서 이런 게(반박 보고서가) 나오니까 욱해서 그러신 것 같다. 잘 대응하실 거라고 본다"고 했다.


국무총리 산하 조세연은 지난 15일 '지역화폐의 도입이 지역경제에 미친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지역화폐 발행은 경제적으로 실효성이 없고, 지자체장들이 정치적 목적을 위한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지사는 이날 즉각 "근거없이 정부정책을 때리는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고 비난했고, 18일에는 "국책연구기관이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다. 엄정한 조사와 문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당내 일각에선 이 지사가 연일 지역화폐 이슈를 놓고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김 지사가 이 지사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듯한 모습이 불편하게 여기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추미애 법무장관과 김홍걸 의원 등 현재 가장 핫한 이슈에 대해선 한 마디도 못하면서 지역화폐 이슈로 정국을 주도하려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언가 모르게 조급한 모습 같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