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5698 명
격리해제
23717 명
사망
455 명
검사진행
20430 명
12.1℃
맑음
미세먼지 33

"그냥 사담"…김용민, 추미애 '김도읍 뒷담화' 논란 두둔

  •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1:05
  • 수정 2020.09.22 11:14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그 자리에서 바로 사과했는데

뉴스가 더 커져버려서 안타까워"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시스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뒷담화해 논란을 빚고 있는 추미애 법무장관을 두둔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추 장관이) 먼저 말씀하신 게 아니라 (서욱) 국방부 장관이 옆에서 먼저 이렇게 인사말을 건네니까 그냥 사담하면서 나온 얘기"라고 말했다.


'추 장관이 마이크가 켜진 것을 몰랐던 거냐'는 진행자의 질문엔 "아무래도 정회 중이었기 때문에 당연히 그렇지(몰랐지) 않았을까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뒤에 김도읍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고 (추 장관은) 그 자리에서 바로 사과했다"며 "사실 이게 중요한 게 아닌데 이 뉴스가 더 커져버려서 안타까운 생각이 있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전날(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 장관이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묻자 "어이가 없네요.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정말 잘했어요. 죄없는 사람 여럿 잡아다 가둘 거 같애"라고 말했다. 검사 출신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비난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서 장관에게 추 장관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특혜 의혹을 집중 질의했다. 논란이 되자 추 장관은 이날 "송구하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