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7.9℃
박무
미세먼지 57

성일종 "박덕흠, 정치적 책임 져야…당에서 엄중히 볼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9.23 10:28
  • 수정 2020.09.23 10:2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박덕흠, 국토위 등은 가능하면 가지 말았어야

정치·도덕적 책임 져야…당에서 엄중히 볼 것

경제3법, 큰 틀 옳지만 독소조항 조정해야

드라이브 스루 집회, 방역 방해 안 되면 막지 말아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같은 당 박덕흠 의원이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같은 당 박덕흠 의원이 '피감기관 편법 수주 의혹'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는 데 대해 "박 의원이 정치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며 당 차원에서도 엄중히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같은 당 박덕흠 의원이 '피감기관 편법 수주 의혹'을 받아 논란이 되고 있는 데 대해 "박 의원이 정치적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며 당 차원에서도 엄중히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강시사'에 출연해 "박 의원이 (이해충돌 논란 부분에서) 정치적인 판단을 했어야 했다"며 "본인이 건설회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이해충돌에 관련되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등은 가능하면 가지 않는게 맞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성 의원은 "박 의원에게 여쭤봤더니 교육위원회에 가도 수주를 하고 국방위원회에 가도 수주를 한다, 모든 것이 다 이해충돌과 관련한다고 어려움을 호소도 했다"며 "그래도 주무부서인 국토위에 배석돼 있었던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이 부분은 본인이 많은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을 하고 있다"며 "(여권의 제명 요구에 대해) 어떤 것이 됐든 국민의힘도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했던 도덕적 기준들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것들에 준해 엄중하게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민의힘은 박 의원 논란에 대한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추진하고 있으며, 조사를 통해 대응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성 의원은 당내에서 의견이 분분한 '경제3법' 문제에 대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경제의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우리가 개혁하고, 보완할 것은 보완하자고 찬성을 하신 건데 큰 틀에서는 맞는 이야기"라며 "그러나 우리 기업들이 세계에 나가서 경쟁을 하는데 이를 약화할 수 있는 독소조항이 있다면 우리가 분명히 문제를 삼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경제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우리가 개혁하고 또 보완할 건 보완하자고 그러는데 큰 틀에서는 맞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우리 기업들이 세계에 나가서 경쟁을 하는데 이 경쟁력을 약화할 수 있는 독소조항이 있다면 이것들은 저희가 분명히 문제를 삼아서 조정을 할 것이고요. 일감 몰아주기 같은 이러한 안 좋은 그런 관행 같은 경우들은 우리가 반드시 이번에 조정을 해서 우리 기업의 경쟁력 강화할 수 있도록 그렇게 해야 된다는 그런 말씀으로 이해하시면 되겠습니다.


재계의 반발에 대해서 성 의원은 "개혁을 하는데 일정한 부분의 저항은 어쩔 수 없다. 그런 모든 것들을 다 우리가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익 편취, 일감 몰아주기 같은 이런 일들에 대해서는 중소기업을 중견기업으로 키우고 중견기업을 대기업으로 키우는 것이 희망의 사다리를 놔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일부 강경 보수단체에서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집회를 추진하는 데 대해 "정부여당의 독주 그리고 실패한 여러 정책들에 대해서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표출할 수 있고, 방역에 그렇게 큰 방해가 안 된다고 한다면 이러한 국민들의 의사 표시하는 것까지 막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 위원을 선발하라며 압박하고 있는 데 대해 성 의원은 '헌법재판소 위헌 심사 청구' 결과가 나오는 것이 먼저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민주당이 좀 천천히 국가의 큰 틀을 집권여당답게 짜간다는 의미에서 볼 때 야당하고 충분히 협의를 하면서 가야한다"며 "너무 서두를 사안이 아닌 것"이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