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7.3℃
박무
미세먼지 54

태영호 “문 정부, 국민 죽어나가는데 가만 있을 것인가”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4:28
  • 수정 2020.09.24 14:28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지금은 종전선언 운운할 때 아냐

국민 죽어나가는 마당에 북한 눈치

우리 국민 의구심과 울분 해소해야

文정부, 헛된 이상주의 벗어나 현실 바로봐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주영 북한공사 출신의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연평도 해역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사태를 두고 "문재인 정부는 국민이 죽어나가는 마당에 가만있을 것인가"라고 규탄했다.


태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북한은 과연 달라진 것이 없었다"며 "(총격 사실은) 22일 11시쯤 국방장관에게 보고됐다고 한다. 공교롭게 다음날인 23일 새벽 '종전선언'을 주장한 문재인 대통령의 UN 총회 연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태 의원은 "먼저 청와대는 이번 사안이 22일 밤 문 대통령에게 보고됐는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 의원은 "이번 사건에 대한 여러 의혹이 넘쳐나고 있다"며 "정부는 우리 국민이 죽어나가는 마당에도 아직 북한 눈치를 보고 있는 듯 하다. 이제라도 정부가 가지고 있는 모든 정보를 공개해 의혹을 제거하고 사실을 밝히는데 애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 의원은 "우리 정부는 북한에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을 촉구하고,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혀 우리 국민의 의구심과 울분을 해소해야 한다"며 "북한도 앞으로 남북관계를 고려한다면 당당히 공동조사단 구성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 의원은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있다"며 "지난 6월 우리 국민의 재산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폭파됐는데도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실효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 아무 것도 없다. 이번엔 우리 국민이 죽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태 의원은 "우리 정부는 조속히 이번 사안과 지난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사건을 함께 UN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하며 당연히 사건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자는 국제형사재판소에 고발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은 종전선언 운운할 때가 아니다.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부터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태 의원은 "우리는 적을 바로 위에 두고 있는 엄중한 안보 현실을 마주하고 있다"며 "정부는 헛된 이상주의를 벗어나 남북현실을 바로 보고 올바른 정책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