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5698 명
격리해제
23717 명
사망
455 명
검사진행
20430 명
13.1℃
맑음
미세먼지 31

[北, 南공무원 총살 만행] 주호영 "희생자 월북? 어떤 단정도 금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5 10:24
  • 수정 2020.09.25 10:24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처참히 죽임 당한 국민, 명예 두 번 손상할 수도"

" 文, 보고 받고도 NSC 참석 안해…이해 불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북한의 피격으로 사망한 희생 공무원에 대해 "국방부나 청와대 쪽에서는 희생자가 월북을 하려고 했던 것 아니냐고 이야기를 하는데, 어떤 단정도 금물"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가족들이나 동료들이 전혀 월북할 동기나 환경이 아니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군에서 '월북'의 근거로 제시하는 '함상에 남겨진 신발'에 대해 언급하며 "그 신발이 함상에서 통상 신는 보통의 신발이 아니라 슬리퍼를 의미하는 것 같다"며 "그런 점만 가지고 처참한 죽임을 당한 우리 국민의 명예를 자칫 두 번 손상시키는 일이 없도록 단정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사전에 (피격 소각) 관련 보고를 받으셨다는데 청와대에서 열린 (23일) 새벽 1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이른바 NSC 상임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거다"며 "비서실장, 국방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등 많은 사람들이 청와대에서 회의하는데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았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연히 참석했어야죠.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국에 의해 사살당하고 기름을 부어서 40분 이상 태웠다는 것 아니냐"며 "그 상황을 가지고 청와대에서 심야에 긴급회의가 소집됐는데 거기에 계시는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았다,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에 대한 공식 발표가 늦어진 데 대한 지적도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들에게 바로 알리지 않고 다음 날 국방부 장관이나 합참의장 군 관련 행사 있을 때도 평화만을 말했다"며 "이건 진짜로 실망스럽고 과연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고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지킬 만한 준비가 되어 있는 대통령인지 많은 국민들이 의문을 제기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국방위원회 소집을 미루며 거부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어제 오후 4시에 국방위원회가 열렸는데, 저희들은 오전 일찍 국방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그런데 민주당이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고 민주당에서 국방위 여는 것을 동의하지 않고 거부를 했다"며 "이 문제를 바라보는 민주당의 태도가 어떤지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