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1.9℃
온흐림
미세먼지 37

트럼프-바이든, 첫 TV토론서 ‘격돌’…“사회주의 vs 거짓말쟁이”

  • [데일리안] 입력 2020.09.30 11:17
  • 수정 2020.09.30 11:17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대선일 35일 앞두고 기싸움 ‘팽팽’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제1차 TV 토론에 참석하고 있다.ⓒ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제1차 TV 토론에 참석하고 있다.ⓒ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첫 TV토론에서 정면 대결을 펼쳤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두 후보는 오는 11월 3일 대선일을 35일 앞둔 이날 밤 9시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TV토론을 통해 기싸움을 벌였다.


두 후보는 개인 신상과 연방대법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인종과 폭력, 선거의 완전성 등 6개 주제를 놓고 90분간 토론을 진행했다.


두 후보는 연방대법관 지명 문제라는 첫 주제부터 부딪혔다. 지난 18일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관이 별세한 이후 대선 승리자가 후임을 지명해야 한다는 바이든 후보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 지명을 강행한 것을 놓고 팽팽히 맞섰다.


이 과정에서 “사회주의”, “거짓말쟁이”라고 서로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오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선거에서 이겼다. 선거에는 결과가 있다”며 “우리는 상원을 갖고 있고 백악관을 갖고 있고, 경이로운 지명자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미국 국민은 누가 대법관 지명자가 될지 말할 권리가 있다”며 대선 이후 지명 주장을 고수했다.


바이든 후보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보수 우위의 대법원을 구성해 건강보험개혁법(Affordable Care Act)을 위헌으로 만든 뒤 2000만명의 미국인에게서 의료보험을 없애려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의 당은 사회주의 의료로 가고 싶어한다”며 이념 공세를 시도하자 바이든 후보는 “그 정당은 지금 나다. 나는 민주당”이라고 받아쳤다.


바이든 후보가 “나는 그의 거짓말을 규탄하려고 여기에 있는 게 아니다. 모두가 거짓말쟁이를 알고 있다”고 비판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조, 당신이 거짓말쟁이야”라고 꼬집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