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내일 싸이 서울광장 무료 공연에 '교통통제'

    [데일리안] 입력 2012.10.03 20:49
    수정 2012.10.03 20:56
    연합뉴스

서울시, 지하철 연장·버스 우회 등 대책 마련

서울시는 4일 오후 10시 가수 싸이의 서울광장 무료 공연에 엄청난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특별 교통대책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하철 막차시간 연장, 주변도로 단계적 통제, 시내버스 우회운행 등을 실시키로 했다.

시는 우선 지하철 1∼9호선 막차 운행시간을 종착역 기준으로 오전 1시에서 오전 2시로 1시간 연장하기로 했다.

행사가 끝나는 자정 무렵 승객이 집중될 시청역에는 열차를 1호선 4회, 2호선 6회 등 총 10회 증차한다.

시는 "인파가 과도하게 몰리면 시청역은 무정차 운행할 수도 있다"며 "인근 을지로입구역(2호선), 종각역(1호선), 서울역(1·4호선) 등을 이용하라"고 권했다.

태평로(덕수궁∼서울시의회 앞), 을지로, 소공로 등은 교통이 통제된다.

경찰은 이날 오후 10시부터 2시간 동안 관람객 증가 상황에 맞춰 세종로·태평로·한국은행·을지로1가 로터리 등 서울광장 주변 주요 교차로의 차량 진입을 탄력적으로 통제한다. 또 교통경찰과 모범운전자 등 180여 명을 행사장 주변도로에 배치할 계획이다.

따라서 이 구간을 오가는 광역·시내 53개 노선 버스가 모두 우회 운행하게 된다.

서울광장 주변 정류소에서 차고지 방향으로 운행하는 버스의 막차시간도 오전 1시까지로 연장된다.

시는 행사장 주변 도로가 통제됨에 따라 이 지역을 통과하려는 차량은 멀리서부터 우회하라고 당부했다.

태평로를 지나려는 차량은 서울역, 광화문 삼거리, 안국동 사거리 등에서부터 남대문로, 새문안길, 우정국로를 이용할 것을 권했다.

행사장 동쪽 무교동길과 남쪽 소공로를 지나는 차량도 남산터널 통과 직후 남대문로 등으로 미리 우회하는 편이 낫겠다고 시는 당부했다.

시는 당일 오후 6시부터 불법 주·정차 차량도 단속한다.

교통통제·버스운행정보는 교통방송, 도로안내전광판(VMS), SNS(@seoulgyotong/@seoultopis), 버스정류장 안내단말기(BIT), 다산콜센터(☎120)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은 "시청광장 일대가 혼잡하고 일부 구간이 통제되는 등 밤늦은 시간까지 교통체증이 예상된다"며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 김수진 이슬기 기자]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