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바다 같은 톤레삽 호수, 그리고 사람들

    [데일리안] 입력 2015.03.21 08:03
    수정 2015.03.21 08:59
    여행데스크

[Wanna Be There]심신을 여유롭게 해주는 힐링 여행

톤레삽 호수

관광객에게 뱀을 보여주는 소년, 1달러에 뱀을 목에 감아볼 수 있다. ⓒ Get About 트래블웹진관광객에게 뱀을 보여주는 소년, 1달러에 뱀을 목에 감아볼 수 있다. ⓒ Get About 트래블웹진

씨엠립 남쪽으로 15km 떨어진 톤레삽 호수는 캄보디아 중앙에 위치하고 있는 길이 160km, 폭 36km 의 바다 같은 호수다.

톤레는 '강'이라는 뜻이다. 삽은 거대한 담수호를 내포하고 있는 톤레삽 호수는 러시아 바이칼 호수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데 어획량 또한 중요한 내륙어장이기도 하다.

톤레삽 수상마을에는 베트남 전쟁 후 피난 온 베트남인들이 대부분 밀집되어 있으며 일부 크메르인들이 살고 있다. 수상가옥을 이루며 사는 사람들의 모습과 해지는 노을과 함께 어우러지는 톤레삽 호수는 그야말로 장관이다.

톤레삽 호수 유람선 선착장. 배를 타기 전 화장실은 꼭 들를 것. ⓒ Get About 트래블웹진톤레삽 호수 유람선 선착장. 배를 타기 전 화장실은 꼭 들를 것. ⓒ Get About 트래블웹진

톤레삽 호수를 관람하는 방법으로는 톤레삽 빌리지를 지나 호숫가 유람선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출발하거나, 깐퐁풀럭에서 출발하여 넓은 호숫가로 나가는 방법이 있다. 깐퐁풀럭은 건기와 우기에 따라 물의 양이 서너 배 차이가 나고, 특히 물이 빠져나간 건기에는 파헤쳐진 둑길이 위험해 자동차로 이동 시 조심할 필요가 있다.

깐퐁플럭으로 이어지는 수상가옥 풍경. ⓒ Get About 트래블웹진깐퐁플럭으로 이어지는 수상가옥 풍경. ⓒ Get About 트래블웹진

톤레삽 호수는 입장료와 뱃삯이 포함된 할인 티켓에 왕복 교통편이 묶인 패키지 상품, 바우처를 이용해 안전한 자동차로 이동하는 것이 편리하다. 여행사나 게스트하우스 등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데, 비용은 한 배에 2인 출발 기준 1인당 15달러 정도 든다.

호수위에 집, 학교, 가게, 다리를 짓고 그 환경에 어우러져 사는 톤레삽 수상마을 사람들은 육지의 사람 사는 모습과 전혀 다를 바 없다. 한 소년이 그물망을 들고 낚시하러 배를 띄우고 있다. ⓒ Get About 트래블웹진호수위에 집, 학교, 가게, 다리를 짓고 그 환경에 어우러져 사는 톤레삽 수상마을 사람들은 육지의 사람 사는 모습과 전혀 다를 바 없다. 한 소년이 그물망을 들고 낚시하러 배를 띄우고 있다. ⓒ Get About 트래블웹진



노을빛에 물든 톤레삽 호수

ⓒ Get About 트래블웹진ⓒ Get About 트래블웹진

어느새 호숫가에 노을빛이 물들면 방석 깔린 유람선 의자에서 일어나 배 선두로 나와 잔 바람을 맞으며 점점 붉어지는 톤레삽 호수에 매료된다.

일몰 시간에 맞추어 수상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며 낙조를 보는 것도 좋다.


현지 마을에서 팜슈가(Palm Sugar) 체험하기

ⓒ Get About 트래블웹진ⓒ Get About 트래블웹진

열대성 기후에서 자라는 팜 나무 꽃에서 채취한 수액을 끓이고 휘저어 먹기 알맞은 사이즈로 동그란 틀안에 넣어 건조시킨 일종의 천연 사탕이다. 씨엠립에서 반데이 스레이 가는 길에 야자마을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데 체험시간은 30분 정도 소요되며 직접 만든 팜슈가는 챙겨갈 수 있다.

강한 단맛이지만 무더운 더위 속에서 먹다보면 자꾸 먹게 되는 달콤함, 뛰어난 영양성분으로 여행 중 지친 체력에 도움이 된다. ⓒ Get About 트래블웹진강한 단맛이지만 무더운 더위 속에서 먹다보면 자꾸 먹게 되는 달콤함, 뛰어난 영양성분으로 여행 중 지친 체력에 도움이 된다. ⓒ Get About 트래블웹진

맛거리, 볼거리 풍성한 펍스트리트

ⓒ Get About 트래블웹진ⓒ Get About 트래블웹진

씨엠립 시내에서 가까이에 있는 펍스트리트 거리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조성된 야시장으로 많은 여행객들이 먹고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거리이다. 바로 붙어 있는 앙코르 나이트마켓과 올드마켓, 센트럴마켓에서는 각종 캄보디아 공예품과 기념품, 의류, 실크 제품, 액세서리 등등 쇼핑메카로 쇼퍼들의 지갑을 유혹한다.

또한 한식, 양식, 일식, 중식 등의 다양한 레스토랑과 바, 영화관, 마사지숍 등의 관광객들을 위한 부대시설등이 잘 갖춰져있어 저녁만 되면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 Get About 트래블웹진ⓒ Get About 트래블웹진

ⓒ Get About 트래블웹진ⓒ Get About 트래블웹진

천년의 역사를 가진 앙코르 사원과 광활한 톤레삽 호수의 유람은 심신을 여유롭게 비워주고 때론 알차게 채워주는 여행이다. 펍스트리트에서 닥터피쉬를 받고 있는 모녀의 발가락 표정이 재밌어 한참을 바라보았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하는 아쉬움은 뒤로하고 짧은 시간이지만,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소소한 즐거움으로 추억 하나씩 만들어가는 건 어떨까?

※ 취재: Get About 트래블웹진

글·사진-스까

데일리안과 하나투어GetAbout(getabout.hanatour.com)의 제휴 글임을 밝힙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