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충남 예산]4월의 가볼만한 곳③

    [데일리안] 입력 2015.04.05 19:32
    수정 2015.04.05 19:38
    정현규 객원기자

“장인을 찾아서”

국보급 전통 건축을 한자리에서 만나다, 한국고건축박물관 전흥수 대목장

한국관광공사는 “장인을 찾아서” 라는 테마 하에 2015년 4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맛 좋고 몸에도 좋은 약떡을 만들다, 진도 김영숙 명인 (전남 진도)’, ‘다향 가득한 지리산에서 음미하는 홍소술·김동곤 제다 명인의 차 한잔 (경남 하동)’, ‘국보급 전통 건축을 한자리에서 만나다, 한국고건축박물관 전흥수 대목장 (충남 예산)’, ‘화려함보다 견고함과 간결함을 강조한 나주반, 나주반장 김춘식 (전남 나주)’, ‘원주의 빛과 향이 어린 나전칠기, 나전장 이형만 (강원 원주)’, ‘전통 신 신고 부산을 걸어볼까? 안해표 화혜장 (부산광역시), 등 6곳을 각각 선정, 발표했다.

한국고건축박물관 ⓒ 이정화한국고건축박물관 ⓒ 이정화

국보급 전통 건축을 한자리에서 만나다, 한국고건축박물관 전흥수 대목장

위치 : 충남 예산군 덕산면 홍덕서로

내용 : 법주사 대웅전, 월정사 산신각과 진영각, 창덕궁 가정당, 남한산성 행궁, 수원 화성 팔달문, 도봉산 망월사 대웅전, 관악산 연주암 등에는 모두 고건축의 대가로 존경 받는 한 사람의 손길이 스며 있다. 중요무형문화재 74호 대목장 전흥수 선생이다.

나무를 다루는 목수는 궁궐, 사찰, 주택 같은 건축물을 짓는 대목장과 가구나 공예품을 만드는 소목장으로 나뉜다. 대목장은 설계에서 완성까지 건축의 전 과정을 총괄하는 책임자다. 건축의 모든 단계를 종합적으로 이해하고 각 분야 장인들을 지휘하는 자리인 만큼 익혀야 할 지식이 많고, 솜씨도 좋아야 한다. 대목장 한 사람이 배출되기까지 수십 년이 걸리는 까닭이다.

전흥수 선생은 1938년생으로 올해 78세다. 가난 때문에 진학을 포기하고 18세 때 목공에 입문했다. 처음에는 목수인 부친 밑에서 심부름을 하다가, 곧 수덕사 도편수로 있던 고(故) 김중희 선생 문하에 들어가 체계적으로 일을 배웠다. 생계 때문에 시작한 일이지만, 차츰 전통을 지켜 나간다는 자부심과 사명감이 가슴속에 자리 잡았다. 남다른 눈썰미와 손재주, 타고난 성실함으로 30대 젊은 나이에 주요 문화재와 사찰 공사를 맡아 전국을 누볐다.

그는 1998년 고향인 충남 예산에 한국고건축박물관을 열었다. 전 재산을 들여 지은 박물관에는 후손이 우리 건축의 가치와 의미를 이해하고 잘 보존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담겼다.

전시관 두 곳은 전국의 국보와 보물급 목조건물이 가득하다. 1/5이나 1/10 크기로 직접 축소·제작한 모형이지만, 자재와 건축 기법이 실제 건물과 똑같고 제작 기간과 비용도 어마어마하게 들었다. 국보 1호 숭례문을 비롯해 법주사 팔상전, 화엄사 각황전, 도갑사 해탈문, 개심사 대웅전, 무위사 극락전, 봉정사 극락전, 부석사 무량수전, 개암사 대웅전 등 내로라하는 건축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

전흥수 대목장과 여러 도구들. ⓒ 한국고건축박물관전흥수 대목장과 여러 도구들. ⓒ 한국고건축박물관

게다가 모든 건축물이 목조 뼈대만으로 되어 안팎이 속속들이 보이니, 건축학도에게는 귀중한 교육과 학습의 장이다. 가장 인기 있는 모형은 숭례문이다. 꼬마 숭례문은 2008년 숭례문 복원 당시 국립고궁박물관에 차려진 숭례문복구정부합동대책본부로 옮겨져 자료로 활용됐다.

자유롭게 둘러보는 것도 좋지만, 학예사의 설명을 들으면 두 배로 재미있다. 고려와 조선 건축의 특징, 궁궐과 사찰, 일반 주택의 건축적 차이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주심포 양식과 다포 양식, 맞배지붕과 팔작지붕 등 어려운 전통 건축 용어도 귀에 쏙쏙 들어온다. 전시관을 둘러보고 체험관에서 맞배지붕 조립하기에 도전해보자. 도면을 보며 순서대로 끼워 맞추는 단순한 작업이지만, 건축학도조차 어려워할 정도로 난도가 높다.

전흥수 대목장은 요즘 건강이 예전만 못하다. 그래서 더 많이 가르치고 전수하지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 최근 일반인이 한옥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반갑지만, 체험용으로 급히 지은 한옥에는 아쉬움도 많다. 고건축의 맥을 잇기 위해 전문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국고건축박물관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수덕사가 있다. 전국의 사찰 중 방문객이 많기로 몇 손가락에 꼽히는 이 절에도 전흥수 대목장의 손길이 닿아 있다. 대표적인 건물이 일주문과 대웅전 사이에 있는 황하루다. 정면 7칸에 측면 3칸의 주심포식 맞배집으로, 1990년에 대웅전을 본떠서 지었다. 건립 연대가 밝혀진 목조건물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1308년)으로 알려진 대웅전의 균형미도 깊이 음미해보자. 수덕사 일주문 앞에는 한국 문자 추상의 개척자, 고암 이응노 화백과 인연이 깊은 수덕여관이 있다.

추사고택도 여행을 풍성하게 만드는 명소다. 추사고택은 영조의 둘째 딸 화순옹주와 혼인한 김한신이 지은 조선 시대 건물이다. 김한신의 증손자인 추사 김정희가 이 집에서 태어났다. 사랑채와 안채, 사당으로 구성된 가옥, 추사의 묘소, 증조부와 증조모의 합장묘, 추사기념관이 넓게 자리한다. 고택에서 600m 떨어진 곳에는 추사가 청나라에서 가져와 고조부의 묘 앞에 심은 백송이 있다.

여유로운 농촌의 정경을 즐기고 싶다면 슬로시티 대흥에 가보자. 예산군 대흥면은 구성원들이 자연 생태계를 보존하고 전통문화를 계승하면서 다양한 공동체 활동을 해, 지난 2009년 슬로시티 인증을 받았다. 대흥 지역의 옛이야기와 자연을 느끼며 ‘느린 꼬부랑길’을 걸어도 좋고, 자전거를 빌려 마을 곳곳을 둘러볼 수도 있다.

일정이 맞으면 예산 오일장도 놓치지 말자. 끝 자리 5·10일에 열리는 예산 오일장의 명물은 장터국밥이다. 장이 서기 전날과 장날에만 반짝 문을 여는 국밥집이 여럿이다. 구수한 소머리국밥과 수육 한 접시에 시골 인심이 가득 담겨 있다.

숙박 시설은 한국고건축박물관과 수덕사에서 가까운 덕산온천 지구에 많다. 1917년 개장한 덕산온천은 예산을 대표하는 가족 여행 명소로, 호텔을 비롯한 숙박 시설과 무료 족욕 체험장, 음식점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을 갖췄다.


〈당일 여행 코스〉
추사고택→한국고건축박물관→수덕사→덕산온천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한국고건축박물관→수덕사→덕산온천
둘째 날 / 슬로시티 대흥→예산 읍내 장터→추사고택

〈여행 정보〉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예산군 문화관광 http://tour.yesan.go.kr
- 한국고건축박물관 www.ktam.or.kr
- 수덕사 www.sudeoksa.com
- 슬로시티 대흥 www.slowcitydh.com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