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싱글여성의, 싱글여성을 위한 실감나는 생생 스토리

    [데일리안] 입력 2006.12.04 10:01
    수정

[신간소개]강서재의 <헬로 러블리>

일과 돈 그리고 사랑을 모두 움켜쥐고 싶은 싱글여성들의 심리를 생생하게 포착하는 강서재의 한국형 칙릿이다. 극성스런 고도빈티 걸의 요절복통 남자친구 사냥 이야기 『헬로 러블리』는 몇 개의 명품을 갖고 있고 몇 명의 남자에게 섹스어필하는지가 여자의 능력을 가늠하는 이 시대 여성들의 솔직한 자화상이다.

죽어라 일만 하면 언젠가 신분이 상승될 거라 믿는 여자, 명품 액세서리와 값 비싼 옷만이 나의 브랜드를 드러내 준다고 생각하는 여자, 남자들은 관심 없고 여자친구들과 쇼핑하는 게 백 배 천 배 즐겁다고 외치는 여자, 자기는 연애할 줄 모르면서 로맨틱코미디 비디오만 빌려보며 주말을 보내는 여자….

『헬로 러블리』는 미련한 듯하면서도 때로는 여우같고, 고집스러우면서도 한편으론 사랑스러운 싱글여성들의 일기이다.

특히 사람과 사물을 분석하는 독특한 시각이 책 전체를 관통하면서, 남자를 고르는 것도 하나의 쇼핑이라는 즐거운 발상에는 무릎을 치지 않을 수 없다. 자신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지키기 위해 ‘나를 빛나게 해 줄 남자’를 찾는 여성의 목소리가 잘 드러난 소설이다.

싱글여성들이 기다려온 강서재의 첫 번째 장편소설 출간!
작가 강서재는 대한민국 2, 30대 싱글여성의 심리를 누구보다도 예민하게 포착하고 트렌드에 발맞추는 명민함으로 두드러지는 작가이다. 『나는 남자보다 적금통장이 좋다』는 대만과 일본에 수출되었고 특히 일본에서는 <엔젤투자기금 지원대상작 공모전> 최우수작품상을 수상, 영화로 만들어지고 있을 만큼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이처럼 기대를 모으고 있는 그의 이번 신간은 지금껏 나온 어떤 소설보다도 재기발랄하고 발칙한 본격 칙릿이다.

대한민국 싱글여성의, 대한민국 싱글여성을 위한 실감나는 생생 스토리
『브리짓 존스 다이어리』를 필두로 하는 칙릿은 기존 소설보다 유쾌하고 독창적이면서도 일과 섹스, 쇼핑과 같은 일상적인 문제를 묘사하고 있어 싱글여성들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다.

요즘 2, 30대 여성들은 맡은 일을 더 잘하고 싶고, 직장 상사의 횡포 때문에 골치가 아프고, 남자친구 때문에 상심하는 등 현실적인 고민에 시달리기 때문에 바로 자신의 이야기와 같은 칙릿에 공감하고 또 위로 받는다.

그러나 대한민국 여성의 현실은 소설과 다르다. 프리섹스를 즐기기엔 도덕이 무겁고, 자기검열이 두렵고, 백화점에서 옷 한 벌 정가에 주고 사기도 빠듯하며, 직장에선 젊고 예쁜 후배한테 밀리지 않으면 다행이다. 이 책은 한국 작가가 오늘을 살아가는 대한민국 2, 30대 싱글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고 싶은 마음으로 쓴 책이다.

외국 작가가 쓴 칙릿을 읽으며 뉴요커에 대한 환상을 갖는 대신 매일같이 스트레스에 치여 사는 ‘나’의 이야기, ‘우리들’의 이야기를 만나보자.

남자가 오면 뚝 그치는 여자들만의 은밀하고도 발칙한 수다!
침 튀기며 웃어젖힐 수 있는 유쾌한 책이 오랜만에 나왔다.
『헬로 러블리』는 이 시대 싱글여성의 비밀스러운 콤플렉스와 꿈과 희망을 대변하는 서른 살의 주인공이 자신의 가치를 찾아 나서는 좌충우돌 분투기이다. ‘평범’에 못 미치는 몸매와 까탈스러운 성격의 주인공 장만옥은 진부한 일상을 뒤집는 발랄하고 참신한 캐릭터.

김삼순(‘내 이름은 김삼순’), 고병희(‘여우야 뭐하니’)를 뛰어넘는 솔직하고 거침없는 수다를 통해 이제껏 소설도 영화도 건드리지 못한 싱글여성들의 은밀하고도 노골적인 이야기가 생생하게 전개된다.

특히 사람과 사물을 분석하는 독특한 시각이 책 전체를 관통하면서, 남자를 고르는 것도 하나의 쇼핑이라는 즐거운 발상에는 무릎을 치지 않을 수 없다. 자신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지키기 위해 ‘나를 빛나게 해 줄 남자’를 찾는 여성의 목소리가 잘 드러난 소설이다.

남자를, 세상을 쇼핑하는 여자들의 영악함? 당당함!
마음에 드는 물건을 발견하는 순간 언제 어디서나 지갑을 열 줄 아는 여성들은 자신에게 투자를 아끼지 않는 당당한 쇼핑의 주체이다. 따라서 똑똑한 여자들은 남자친구가 단순한 데이트 상대를 넘어, 나의 가치를 평가하는 하나의 요소임을 잊지 않는다.

진정한 쇼핑 퀸이라면 남자친구를 고르기 앞서 시장 분석은 필수.
작가가 정의한 쇼핑 팁에서 이 시대 남자들을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선과 해학을 느낄 수 있다.

-살짝 걸쳐주는 것만으로도 후광이 어리게 하는 ‘명품 백’ 같은 남자
-하나쯤 있으면 나쁠 것 없지만 누구나 하나씩 가지고 있는 ‘휴대폰’ 같은 남자
-갖고 있다는 것 자체가 남부끄러운 ‘무좀약’ 같은 남자.

거울에 비친 내 얼굴을 보며 속삭여 보자. 헬로, 러블리~
몸매며 학벌이며 직업 같은 항목에서 ‘나는 이류일 뿐이야’라며 몸을 사리는 여자들에게 고한다. 이류가 좋은 건, 열정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신이 이류에게 선사해 준 뜨거운 열정과 함께 갈고 닦아온 쇼핑 실력을 발휘해 눈앞의 현실을 그리고 미래의 꿈을 움켜잡아야 한다. 그것이 바로 진정한 바겐세일 사냥꾼의 기상이므로.

명품을 꿈꾸는 것으로 우리는 당당히 일류로 도약할 수 있다. 나를 일류로 만드는 것은 백화점 명품매장에 있는 ‘구찌’니 ‘샤넬’이니 하는 것들이 아니다. 나 자신을 살아 있게 하는 것, 나를 빛나게 만드는 것, 거울에서 나의 얼굴을 보았을 때 ‘헬로 러블리~’라는 탄성이 절로 나오게 하는 진짜 ‘명품’을 찾아야 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