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경북 안동]6월의 가볼만한 곳④

    [데일리안] 입력 2015.06.04 21:44
    수정 2015.06.04 21:44
    정현규 객원기자

“미리 보는 광복 70주년”

의(義)를 행한 안동의 선비들을 만나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한국관광공사는 “미리 보는 광복 70주년” 이라는 테마 하에 2015년 6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안락한 쉼터에서 선열의 뜻 새기다, 천안 독립기념관 (충남 천안)’, ‘죽어서도 잊을 수 없는 광복의 꿈, 망우리공원 (서울특별시)’, ‘우리나라 독립운동의 중심,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관 (대구광역시)’, ‘의(義)를 행한 안동의 선비들을 만나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경북 안동)’, ‘지주와 일제에 맞선 소작쟁의의 현장, 암태도 (전남 신안)’, ‘한국전쟁 시기의 삶과 문화를 보여주는 부산 임시수도기념관 (부산광역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만나는 역사의 순간, 합천 영상테마파크 (경남 합천)’ 등 7곳을 각각 선정, 발표했다.

안동경북지역 독립유공자 1000명의 이름을 새긴 길. ⓒ 박성원안동경북지역 독립유공자 1000명의 이름을 새긴 길. ⓒ 박성원

의(義)를 행한 안동의 선비들을 만나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위치 : 경북 안동시 임하면 독립기념관길

내용 :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헌신해 독립 유공자로 포상된 1만 3930명(2015년 3월1일 기준) 중 2080명이 경북 출신이다. 그중에서도 안동은 353명으로 그 수가 월등히 많다. 최초의 항일 의병운동으로 꼽히는 1894년 갑오의병의 발상지 역시 안동으로, 독립운동의 성지라 불린다. 특히 안동 선비들에게 독립운동은 의를 행하는 유교 정신의 실천이었기에 아버지와 아들, 며느리, 손자까지 대를 이어 독립운동에 헌신한 집안도 많다. 일본에 주권을 빼앗기자 곡기를 끊고 자정 순국한 선비가 10명이고, 가산을 정리한 뒤 식솔과 만주로 망명해 독립군 양성에 이바지한 선비들도 있다.

1907년 류인식, 김동삼, 이상룡 등이 힘을 모아 설립한 협동학교는 당시 애국 계몽 운동을 이끈 선비들의 혁신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유적이다. 1919년 3·1운동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폐교된 협동학교 터 바로 아래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이 자리한다.

한옥 형태를 띠는 정갈한 외관이 마음을 숙연하게 만드는 기념관은 상설 전시관인 국내관과 국외관, 기획 전시실과 외부 공간으로 구성된다. 규모는 크지 않으나 안동을 비롯해 인근 경북 지역의 독립운동사를 자세히 소개하며,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100년 넘는 시간 저편의 치열한 역사를 펼쳐낸다. 태극기 퍼즐 맞추기, 태극기 색칠하기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소박한 체험 공간이 마련되었고, 전문 해설사의 자세한 설명도 들을 수 있다.

상설 전시관 국내관은 안동 독립운동 연표와 독립 유공자 분포 현황으로 출발해 안동 독립운동 유적지도 보여준다. 걸음을 옮기면 1894년 갑오의병을 비롯해 일본의 주권 강탈 과정에서 안동 선비들이 보여준 면모가 자세히 소개된다. 애국 계몽 운동을 이끈 협동학교, 안동의 3·1운동, ‘혁신 유림’이라 불린 독립운동가들의 연보 등 51년에 걸친 안동의 항일운동사를 정리한 공간이다.

이어지는 국외관은 일제 헌병과 경찰의 눈을 피해 가산을 정리하고 만주로 망명한 안동 지역 애국지사들의 활동을 보여준다. 빼앗긴 나라를 되찾겠다는 일념으로 식솔과 함께 낯선 이국땅에 정착하는 과정이 영상으로 펼쳐진다. 수많은 청년들이 군사훈련을 받은 신흥무관학교를 재현한 공간과 독립군을 양성한 비밀 병영이던 백서농장의 디오라마도 눈길을 끈다. 백서농장의 최고 지휘자 김동삼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산하 조직인 서로군정서의 최고 책임자 이상룡이 안동 출신이다. 이어지는 전시물은 항일 독립 전쟁사에서 가장 큰 승리로 기록되는 청산리대첩을 비롯한 무장 항일운동이다. 만주로 이주한 안동 지역 애국지사들의 헌신이 큰 몫을 담당했음을 알 수 있다.

보물 제182호인 임청각의 군자정 ⓒ 박성원보물 제182호인 임청각의 군자정 ⓒ 박성원

기획 전시실에서는 현재 '광복의 밑거름이 된 경북 여성들'이라는 전시가 열린다. 국채보상운동, 3·1운동, 국외 무장투쟁 등에서 활동한 여인들의 사진과 연보를 전시한다. 특히 인고의 세월을 보낸 여인들의 얼굴을 그린 기와가 애틋한 감동을 전한다.

전시관 외부에 조성된 ‘1000인의 길’은 안동·경북 지역 독립 유공자 1000인의 이름을 새긴 산책로다. 천천히 걸음을 옮기며 나라를 위해 희생한 정신을 되새겨본다. 1000인의 길 끝에는 안동광복지사기념비와 옛 협동학교 터에 복원한 가산서당이 있다. 협동학교의 교사로 쓰인 가산서당은 그 의미가 각별하다.

가산서당 외에도 협동학교의 교사로 쓰인 공간이 백하구려(경상북도기념물 제 137호)의 사랑채다. 백하구려는 만주로 이주해 독립운동에 헌신한 백하 김대락이 1885년에 지은 가옥으로, 김대락은 이 가옥을 비롯한 전 재산을 팔아 신흥무관학교 건립 자금에 보탰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이 자리한 내앞마을은 백하구려 외에도 안동 의성김씨 종택(보물 제 450호) 등 한옥이 있는 고풍스런 마을로, 산책 삼아 조용히 둘러봐도 좋다.

안동 임청각(보물 제 182호)은 서로군정서의 최고 책임자로 해외 독립지사들을 단결시키는 데 한몫한 이상룡이 살던 고택이다. 1515년에 지어진 고성이씨 종택으로, 이상룡의 아들 이준형, 손자 이병화 등 독립운동가 9명이 태어난 뜻 깊은 공간이기도 하다.

임청각 바로 옆에는 안동 법흥사지 칠층전탑(국보 제 16호)이 있다. 국내에 남은 전탑 중 가장 크고 오래된 것으로 탑의 높이가 17m에 이른다. 탑이 자리한 일대에 통일신라 시대 법흥사가 있던 것으로 짐작되지만, 사찰은 남아 있지 않다.

안동의 관광 명소인 월영교로 향하는 산책로에는 독립운동가이자 민족시인 이육사의 시비가 있다. 안동에서 태어난 육사의 본명은 원록으로, 독립운동을 하다 수감되었을 당시 수인 번호 ‘264’에서 자신의 호를 육사로 지었다. “까마득한 날에 / 하늘이 처음 열리고”로 시작되는 ‘광야’에는 독립을 갈망하는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이 담겼다. 이육사의 문학 세계를 만나는 이육사문학관은 2016년 재개관을 목표로 증축 공사 중이다.

유교문화박물관은 안동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적 뿌리가 된 유교 문화를 체계적으로 보여주는 공간이다. 사상과 실천의 조화를 중요시하며 ‘사람 되기’를 추구한 선비의 모습을 살펴보자. 퇴계 이황이 제자들을 가르친 도산서원이 인근에 있으니 함께 둘러보기를 추천한다.


〈당일 여행 코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임청각→법흥사지 칠층전탑→월영교→온뜨레피움→유교문화박물관→도산서원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임청각→법흥사지 칠층전탑→월영교→온뜨레피움→유교문화박물관→도산서원→안동호반자연휴양림(숙박)
둘째 날 / 안동하회마을→병산서원→부용대

〈여행 정보〉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www.815gb.or.kr
- 안동관광정보센터 www.tourandong.com
- 임청각 www.imcheonggak.com
- 유교문화박물관 www.confuseum.org
- 도산서원 www.dosanseowon.com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