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경북 포항]7월의 가볼만한 곳③

    [데일리안] 입력 2015.07.02 08:51
    수정 2015.07.02 22:53
    정현규 객원기자

“손쉽게 만날 수 있는 야생화 탐방”

여름 꽃 핀 무릉도원, 포항 기청산식물원

한국관광공사는 “손쉽게 만날 수 있는 야생화 탐방” 이라는 테마 하에 2015년 7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원시림으로 들어가는 비밀의 문, 양구생태식물원 (강원 양구)’, ‘숲과 정원이 어우러진 야생화 배움터, 청양 고운식물원 (충남 청양)’, ‘여름 꽃 핀 무릉도원, 포항 기청산식물원 (경북 포항)’, ‘손쉽게 꽃과 산을 만나다, 경북 성주 가야산야생화식물원 (경북 성주)’, ‘식물 유전자원의 최대 보고, 용인 한택식물원 (경기 용인)’ 등 5곳을 각각 선정, 발표했다.

기청산식물원의 울릉자생식물 섬기린초 ⓒ 박상준기청산식물원의 울릉자생식물 섬기린초 ⓒ 박상준

여름 꽃 핀 무릉도원, 포항 기청산식물원

위치 : 경북 포항시 북구 청하면 청하로175번길

내용 : 지난 4월 포항 KTX가 개통했다. 포항은 이제 서울에서 2시간 30분, 대전에서 1시간 30~40분 거리다. 접근이 편리해지며 포항 여행에 대한 관심도 늘었다. 그간 포항은 제철 도시의 색깔이 강했다. 여행지는 일출 명소 호미곶과 바다가 앞섰다. 못내 아쉽다. 포항은 훨씬 다채로운 표정이 있는 여행지다. 조금 새로운 발견을 원한다면 북쪽으로 걸음을 옮겨보자. 여름날 꽃과 숲을 만나기 좋다. 처음 찾는 이들은 포항의 심상이 달라진다.

첫 방문지는 기청산식물원이다. 기청산은 기(箕)와 청산(靑山)을 합친 말이다. 기는 곡식을 까부르는 데 쓰는 키고, 청산은 익히 아는 대로 유토피아다. 키 모양 대나무 언덕이 있는 무릉도원, 좋은 식물과 사람의 참 세상을 만들겠다는 이삼우 원장의 취지가 담긴 이름이다. 그는 지난 1969년 기청산농원을 열며 식물원을 가꾸기 시작했다. 현재는 9ha에 식물 2500여 종이 자란다.

백 번 듣는 것보다 한 번 보는 게 낫다 했나. 그 가치는 식물원에 들어서는 순간 실감한다. 정문 일대부터 영화나 소설에 나올 법한 숲길이 펼쳐진다. 초록 숲 사이로 알록달록한 꽃들이 반긴다. 비밀의 빗장을 열듯 살며시 걸음을 낸다.

초입의 양치식물원, 자생화원, 울릉식물관찰원을 지나 가장 안쪽의 용연지나 희귀멸종위기식물원까지 다녀온다. 그 중간에 식용식물원이나 암석원, 해변식물원 등이 자리한다. 기청산식물원을 돌아보는 데 정해진 경로나 원칙은 없다. 숲이 주는 안위를 만끽하며 느리게 걷는다. 눈길을 끄는 꽃이나 식물이 있다면 푯말을 보고 이름을 되뇌어도 좋겠다. 또한 멸종위기식물을 눈여겨보면 관람이 좀 더 풍요롭다.

기청산식물원은 지난 2004년 서식지외보전기관으로 지정됐다. 환경부가 서식지 내 보전이 어려운 동식물을 서식지 외에서 보호·관리하도록 지정한 기관이다. 경상도 최초이자 민간 식물원으로는 한택식물원 다음이다. 현재 경상도에서 자생하는 멸종 위기 식물 10종을 보전하며 섬개야광나무, 섬현삼, 섬시호 등 울릉도 자생식물이 많다.

이맘때는 멸종 위기종 섬시호를 비롯해 섬말나리, 섬기린초 등이 꽃을 피운다. 섬시호는 바닷가 숲에서 자란다. 7~8월에 노란 꽃이 복산형꽃차례에 달린다. 섬말나리는 백합과 여러해살이풀로 6~7월에 꽃을 피운다. 일본에서는 관상용으로 키울 만큼 화려한 모양을 자랑한다. 섬기린초는 7월에 20~30송이가 우산 모양으로 꽃을 피운다. 마치 포항에서 울릉도 숲을 걷는 듯하다.

기청산식물원의 지상으로 올라온 낙우송 뿌리 ⓒ 박상준기청산식물원의 지상으로 올라온 낙우송 뿌리 ⓒ 박상준

가장 안쪽에 있는 희귀멸종위기식물원도 꽃들이 반긴다. 수줍게 고개를 숙인 자주초롱꽃이다. 백두산에서 채종한 자주초롱꽃이 울릉도 섬초롱꽃과 자웅을 겨룬다. 오가는 길목의 습지에 노랑어리연꽃과 노루오줌 꽃도 앙증맞다. 야생에 피는 꽃 못지않은, 야생인 듯 야생 같은 식물원의 모습이다.

가족이 함께라면 울릉식물관찰원 북쪽의 낙우송 고목이나 대숲도 볼거리다. 낙우송은 뿌리가 숨을 쉬기 위해 땅 위로 무리 지어 솟아올랐다. 진귀한 현상이라 아이들이 눈을 반짝인다. 낙우송 근처에는 키 모양 대숲이 있다. 대나무 사이 미로를 걷는 재미가 각별하다.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도 식물원을 알차게 경험하는 방법이다. 야생화 심고 기르기, 나무피리목걸이 만들기를 비롯한 목공예 체험과 천연 염색 체험 등이다. 유료로 진행하는 식물 해설 가이드 역시 기청산식물원을 구석구석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다. 숲이 고요해 가만히 귀 기울이면 새소리도 다채롭다.

포항 북쪽 생태 여행은 기청산식물원에서 그치지 않는다. 죽장면 경상북도수목원과 송라면 내연산이 약 10km 거리에 있다. 경상북도수목원은 해발 650m에 자리해 우리나라 수목원 가운데 가장 높은 위치다. 더위를 피해 걷기에 제격이다. 전체 면적 역시 2727ha의 국내 최대 규모에 알찬 구성이 매력이다. 만남의 광장을 중심으로 서쪽은 백합원을 지나 삼미담이 나오고, 동쪽은 활엽수원과 울릉도·독도식물원을 지나 전망대까지 오른다. 수변 경관을 볼 수 있는 삼미담은 수목원에서 가장 인기가 좋다. 반면 15분 거리의 영춘정 전망대에 오르면 멀리 동해까지 내다보인다.

내연산도 포항의 자랑거리다. 해발고도 710m로 가늠할 수 없는 매력이 가득하다. 여름에는 12폭포가 피서객을 부른다. 쌍둥이 폭포인 상생폭포를 출발해 시명폭포까지 12개 폭포가 각기 다른 모양으로 나타난다. 보경사에서 첫 폭포인 상생폭포까지는 왕복 40분,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관음폭포와 연산폭포까지는 왕복 2시간이 걸린다. 관음폭포와 연산폭포 사이에는 구름다리가 있고, 주변으로 학소대와 비하대 등이 절경이다. 시간을 내서 다녀올 만하다. 길목의 계곡에는 쉴 만한 물가도 여럿이다. 내연산 초입의 보경사도 마음을 다스린다. 602년(진평왕 25) 신라 지명법사가 창건한 사찰로 보경사 원진국사비(보물 제252호), 보경사 승탑(보물 제430호) 등 문화재가 있다.

여름 바다를 그냥 지나칠 수 없다면 포항 시내에서 가까운 해변을 찾는다. 영일대해수욕장은 ‘포항의 해운대’로 불리는 번화가다. 예전에는 북부해수욕장이었으나, 우리나라 최초의 해상 누각 영일대가 들어선 뒤 이름이 바뀌었다. 영일대는 일출과 야경 명소로 소문이 났다. 오는 7월 30일부터 8월 2일까지 열리는 포항국제불빛축제 때 야경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좀더 활동적인 레저를 체험하고 싶을 때는 포항해양스포츠아카데미를 찾는다. 윈드서핑, 딩기 요트, 카이트 보딩이나 서핑 등을 배울 수 있다. 정적인 레저는 영일대해수욕장 인근 포항운하의 크루즈가 있다. 포항운하는 동빈내항과 형산강을 잇는 뱃길이다. 크루즈는 포항운하와 바다를 아우르는데 기본 코스(8km)와 내항 코스(6km)로 나뉜다. 선착장을 출발해 죽도시장, 포항함 등을 30~40분간 운항한다. 7월 1일부터는 야간 운항도 한다. 예약하는 게 안전하다. 기다리는 동안은 포항운하관에서 커피 한 잔 마시며 여유를 즐긴다. 주변 바다 경관이 푸근하게 안기는데, 포항(浦項)이라는 이름이 뜻하는 포구의 길목, 갯메기를 실감한다.


〈당일 여행 코스〉
생태 체험 코스 / 기청산식물원→경상북도수목원→보경사→내연산
체험 여행 코스 / 기청산식물원→영일대해수욕장→포항운하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기청산식물원→보경사→내연산 12폭포
둘째 날 / 경상북도수목원→영일대해수욕장→포항운하

〈여행 정보〉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포항시 문화관광 http://phtour.ipohang.org
- 기청산식물원 www.key-chungsan.co.kr
- 경상북도수목원 www.gbarboretum.org
- 보경사 www.bogyeongsa.kr
- 포항운하 http://innerharbor.ipohang.org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